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윤호가 수호귀신 3총사(강지우, 이세창, 고창석)에 정일우를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2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악귀에 홀려 고통받는 이린(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석(정윤호)과 이린은 대궐로 들어서고 있을 때였다. 갑작스런 두통에 이린은 고통을 호소했고 무석은 영문을 몰라 “왜 그러십니까?”라며 원인을 물었다. 결국 무석은 이린을 데리고 처소로 돌아갔다.

이어 무석은 방을 나오면서 “내가 볼 수는 없지만 대군 곁을 지켜주는 3명의 귀신이 있다고 들었소”라고 말해 수호귀신 3총사를 놀라게 했다. 이어 “대군을 잘 부탁하오”라고 부탁했다. 이에 수호귀신 3총사는 무석의 요처에 놀라면서도 “대군의 몸이 어찌 이렇게 허해졌을꼬”라며 걱정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