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박태환이 혼신을 다한 역영 속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다.

‘마린보이’ 박태환은 23일 인천 남구 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경영 자유형 400m 결승전에서 3분 48초 33으로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 대회 자신의 세 번째 동메달이다.

박태환은 같은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3분 53초 80을 기록하며 3조 2위를 기록했다. 전체 성적으로는 쑨양(중국), 하기노 고스케(일본)에 이어 전체 3위를 마크해 8위까지 진출하는 결승전에 올랐다.

400m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박태환이 모두 금메달을 따낸 종목. 3번 레인에 들어서 3연패에 도전했지만 이를 이루지는 못했다.

이날 400m는 200m와 마찬가지로 박태환과 쑨양, 하기노의 치열한 ‘한중일 삼국지’가 펼쳐졌다. 50m, 100m 터치패드는 하기노가 먼저 찍었다. 이후 반환점인 200m는 쑨양이 가장 빨랐다. 박태환은 1위는 아니지만 쑨양, 하기노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250m에서는 하기노를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하지만 다시 2위 자리를 하기노에게 내줬고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결국 세 번째로 마지막 터치패드를 찍으며 400m 질주를 마무리했다.

쑨양은 400m에서 1위에 오르며 대회 첫 금메달을 따냈고 하기노는 이번 대회 5번째 메달(금 3개, 은 1개, 동 1개)을 목에 걸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