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2014 아시안게임 개회식’ 방송화면 캡처
MBC ‘2014 아시안게임 개회식’ 방송화면 캡처


MBC ‘2014 아시안게임 개회식’ 방송화면 캡처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싸이가 등장했다.

19일 MBC ‘2014 아시안게임 개막식’ 중계 방송에서는 개막식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게 됐다.

무대에 오른 싸이는 “정식으로 인사드리겠다. 대한민국 가수 싸이다”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정말 대한민국의 경사다. 45억 아시아의 축제 이렇게 뜻 깊고 좋은 날 마지막 순서를 장식하는 것은 가문의 영광이다. 45억의 축제 마지막을 저 혼자 장식하기에는 힘들다. 관객 모두 일어나셔서 아시아에 오신 손님 환영하는 의미로 같이 합창하고 말 춤추자”고 제안했다.

이후 ‘강남 스타일’이 경기장에 울려 퍼졌고, 싸이는 열정적인 퍼포먼스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각국의 선수단을 비롯한 전세계 여러 국적의 관중들이 일어나 말춤을 선보여 이날 개막식의 주제인 ‘하나 된 아시아’의 모습을 저도 모르게 연출하게 됐다.

특히 한국선수단들은 다른 선수단에게 다가가 함께 말춤을 출 것을 제안하며, 화합되는 분위기를 주도해 시선을 끌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2014 아시안게임 개회식’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