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시안게임 공식 트위터
인천 아시안게임 공식 트위터


인천 아시안게임 공식 트위터

배우 송일국 측이 둘째 아들 민국이의 얼굴 상처에 대해 해명했다.

송일국 측은 18일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성화 봉송 도중 시민들에 의해 둘째 아들인 민국이의 얼굴에 상처를 입었다는 일부 소문과 관련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일국 측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둘째 민국이가 성화 봉송 과정에서 행인들이 얼굴을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국이 얼굴의 상처는 봉송 전날 자다가 스스로 얼굴을 긁어 상처가 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송일국은 17일 인천 연수구에서 세 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와 함께 아시안게임 성화 봉송에 참여했다.

송일국은 오른손에는 성화봉, 왼손에는 대한이를 들었으며, 앞뒤로 민국이와 만세를 매달고 성화를 봉송했다.

행사 직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사람들이 자꾸 만져 다친 것으로 추정된다는 글과 함께 얼굴에 상처가 난 민국의 사진이 올라왔고,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인천 아시안게임 공식 트위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