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새미와 장위안이 종이 발명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15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각 나라의 최초 발명품’이라는 주제로 토크가 이어졌다.

새미는 “파피루스가 종이의 원조다.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의 도서관에는 최초의 책 형태를 가진 파피루스 책이 있다”며 이집트의 발명품을 설명했다. 이에 장위안이 “파피루스는 그냥 예술품일 뿐이다. 일상에서 쓰는 종이는 중국에서 처음 발명된 게 맞다”며 이집트 대표의 의견에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이어 장위안은 파피루스를 제대로 말하지 못하고 “파로 시작하는거, 파 뭐시기”라고 말해 새미를 자극했다. 유세윤은 그런 새미에게 “파피루스로 종이 비행기 접을 수 있냐? 개구리는? 동서남북은?”이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세계 4대 문명 중 황하문명과 나일문명이 싸우는 유일한 방송이라며 웃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