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변했다.

1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수련(서예지)이 이린(정일우)과 도하(고성희)가 껴안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의 관계를 목격한 수련은 분노하며 이린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돌렸다.

수련은 이린이 자신을 위험에 빠뜨렸다는 오해와 함께 두 사람의 관계까지 목격하게 되면서 악한 마음을 품게 됐다. 그는 “내가 가지고 있는 힘 저 아일 꺾어버릴 거다”라고 말해 복수를 예고했다.

이어 혜민서 사람들에게 모질게 대하며 그동안 천사 같았던 아씨의 모습 대신 복수에 타오르는 악녀로 변모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