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고성희에 포옹을 시도했다.

1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도하(고성희)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린은 “나 기운 하나도 안나. 니가 선 긋고 거리 두고 그러니까 기운 하나도 안 난다고. 그러니까 기운내라고 하지마”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도하는 “저는 계속 그리할겁니다. 선긋고, 거리두고. 이리 하지 않으면 나중에 제가 너무 힘듭니다. 하오니 도와주십시오”라며 간곡하게 요청하며 자리를 뜨려 했다. 이린은 그런 도하의 팔목을 잡아 돌려 세운뒤, 포옹을 시도했다.

이를 본 수련(서예지)은 분노하며 이린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돌렸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