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소격서에서 파면됐다.

1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이 소격서 제조 자리에서 물러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린은 박수종(이재용)으로부터 기산군(김흥수)이 소격서 제조 자리에 사담(김성오)을 임명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에 이린은 급하게 대전을 찾았다.

하지만 기산군은 “소격서 제조라는 사람이 두창 귀신이 번질 때까지 뭘 하고 있었냐. 하여 내가 너를 파면한 것이다”고 소리쳤다.

이에 이린은 “전하 소임을 다하지 못한 건 응당 책임을 지지만 사담은 안 된다. 사담이 이번 일의 가장 큰 원흉이다”고 말하자 기산군은 “사담을 더 이상 모함하지 말거라. 한 번만 더 이간질 시키면 내 너를 가만두지 않을 것이다”고 소리쳤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