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이준기가 유오성과의 대결에서 승리했으나 유오성은 자살을 택했다.

4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마지막회에는 김옥균(윤희석)이 정변 후 일본군을 끌어들여 중전이 환궁 한 뒤 청나라 군사들을 끌어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수인(남상미)은 원신(유오성)에 쫓기다가 총에 맞는 등 위기 일발의 상황이 그려졌고 윤강(이준기)과 수인은 도망자의 신세에 놓이게 된다.

극의 말미, 이준기는 “그자와 내가 어떻게든 끊어야 하는 악연의 마지막 외길이오. 낭자와 나의 앞으로를 위해서도 반드시 해결해야 될 일이오”라는 편지를 수인에게 남기고 원신과의 정면 대결을 펼치러 간다.

윤강과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된 원신은 “박윤강, 오늘로 너와 나의 모든 것을 끝내자”라고 말했고 윤강은 “먼저 시작해라”고 말했다.

이어 윤강은 타고난 총잡이 실력으로 원신을 쏘았고, 죽음의 위기에 몰린 원신은 “쏘거라 어서, 왜? 두려운거냐? 날 죽이는 것이 괴롭기라도 한 것이냐?”라고 윤강을 도발했다.

하지만 윤강은 “불쌍하다. 네놈의 인생도, 참으로 부질없는 것이로구나”라며 원신을 쏘지 않았지만 원신은 스스로 총구를 머리에 겨눠 자살하고 만다.

‘조선총잡이’ 마지막회는 윤강이 결국 승리, 수인과의 행복한 미래를 암시하며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