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남상미가 유오성의 총에 맞는 등 위기일발의 상황이 그려졌다.

4일 밤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마지막회에는 김옥균(윤희석)이 정변 후 일본군을 끌어들여 중전이 환궁 한 뒤 청나라 군사들을 끌어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변은 실패로 돌아갔고 윤강(이준기)과 수인(남상미) 등 정변을 주도한 인물들은 도망자의 신세에 처하게 되었다.

최원신(유오성)의 일행을 발견한 윤강과 수인은 도망치지만 원신은 딸 혜원(전혜빈)을 잃은 분노에 끝까지 추격하며 수인의 팔에 총을 겨누었고 수인은 쓰러지게된다.

윤강은 총상을 입은 수인을 업고 도망쳤지만 곧 원신에 의해 윤강의 일행을 따라잡았다. 원신에 포위된 호경(한주완)은 “난 더이상 잃을 게 없다. 어차피 두 사람 때문에 여기까지 온것이니 수인이를 데리고 도망가라”고 한 뒤 총에 맞아 비극적 최후를 맞이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