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4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마지막회에는 정변에 성공 후 기뻐하는 윤강(이준기)과 수인(남상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강과 수인은 행복한 마음으로 ‘만 백성이 조선의 주인’임을 알리는 방을 벽에 붙이며 웃었다. 백성들 또한 이제 더 이상 양반이라고 꼬마 도령에게 굽신거리는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기뻐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일본 군사들이 쳐들어 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강의 스승 옥균(윤희석)은 윤강에게 알리지 않고 외세의 힘을 빌리기로 했던 것.

이에 윤강은 분노하여 옥균에게 “어떻게 된 겁니까, 일본군이 왜 온겁니까. 조선 백성의 앞날을 좌우하는 일에 왜 외세를 끌어들입니까”라며 분노했고 옥균은 “일본은 그저 조선의 개화를 지원하는 것 뿐이네”라며 윤강을 진정시켰다.

하지만 윤강은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백성들은 외세의 도움을 원치 않습니다. 일본의 힘을 끌어들인 것을 안다면 등 돌릴 것입니다” 라며 “그렇다면 전 떠나겠습니다. 더는 선생님과 함께 하지 않을 것입니다. 남의 힘을 얻은 세상에서 우리가 뭘 바꾼다는 겁니까”라며 분노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