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김희철


김희철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레이디스코드의 고(故) 고은비 양을 향한 애도의 글을 게재했다.

4일 오후 김희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하늘로 떠난 은비양을 오늘 영정사진으로 처음 만났습니다. 너무나도 귀엽고 착한 미소로 웃고 있는 친구를 보니 눈물이 나더군요. 게다가 누구보다 힘드실 은비양의 어머님께서 ‘은비야…. 선배님들께서 은비 보러 와주셨네’라며 오히려 저희를 위로해주시는 모습에 많은 슬픔과 생각들이 오갔습니다” 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김희철은 “사실 남 일 같지 않던 이번 사고에 어제부터 SNS에 글을 남길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드리고 싶은 말씀은 안전벨트를 꼭 착용하여 주세요. 누구보다도 교통사고와 관련이 많은 저희입니다. 8년 전 제가 교통사고 났을 때 만약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더라면. 저 역시 안전벨트 매기 귀찮을 때가 많지만 예전 일을 생각하며 꼭 맵니다. 이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리고 싶어 이렇게 글을 남겼습니다. 진심으로 은비양의 명복과 은비양 주변분들의 행복을 빕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김희철은 “그리고 아직 치료중인 권리세양도 얼른 일어나길 빕니다. 우리 멤버 규현이가 그랬습니다. 자기는 사고 당시 4일 동안 의식이 없었다고. 리세양 꼭 일어날거라고. 정말 규현이 말처럼…규현이처럼…힘 내어 일어날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레이디스 코드는 2일 오전 대구에서 KBS1 ‘열린음악회’ 녹화를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던 중 수원 지점에서 1시 30분께 차량 뒷바퀴가 빠지면서 몇 차례 회전을 한 뒤 가드레일을 들이박는 사고를 당했다. 이로 인해 멤버 고은비는 숨지고, 리세는 중태 상태다.

은비의 빈소는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 303호에 마련됐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5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김희철 인스타그램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