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유오성이 정변 도중 실수로 딸 전혜빈의 등뒤에 총구를 겨누었다.

3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는 김옥균(윤희석)과 박윤강(이준기)의 주도로 갑신정변이 일어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 초 탁자 밑으로 들어가 군사들의 칼날을 피해 목숨을 구한 최원신(유오성)은 소식을 듣고 달려온 딸 혜원(전혜빈)의 보호 속에 자리를 빠져나갔다.

하지만 원신은 윤강과의 대치 도중 실수로 딸 혜원의 등에 총을 쏘고 말았다. 끔찍한 상황에 원신은 혜원을 안고 울부짖으며 자리를 이동했다.

원신은 “말을 하지 말거라, 말을 하면 고통이 더 심해지지 않느냐”라며 혜원을 향해 울먹였다. 혜원은 꺼져가는 목숨을 겨우 이어가며 아버지 원신에게 “옛날이 좋았었던 것 같아요. 가진 것은 없었지만 따뜻한 국밥을 먹으며 서로 덜어주기만 하던 그때 기억 나세요”라고 말해 슬픈 감정을 자아냈다.

이내 혜원은 아버지 원신의 품에서 눈을 감았고, 원신은 후회감에 몸을 떨며 울부짖어 극의 슬픔을 더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