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캡처
MBC ‘뉴스데스크’ 캡처


MBC ‘뉴스데스크’ 캡처

금융감독원이 JYP엔터테인먼트와 배우 전 모씨가 대표인 국제영상에 대해 계좌 추적에 나섰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금융감독원이 유병언 회장의 조카사위인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계좌 추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병언 회장의 장남이 최대주주로 있는 건설업체 트라이곤코리아는 구원파 신도들의 자금이 들어간 3곳의 신협에서 58억 원을 대출받았다. 금융감독원은 이 중 수억 원이 유병언 회장의 조카사위인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유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관련 계좌 추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불법자금 유입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지만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하기 위해 돌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한 금융감독원은 트라이곤코리아가 최대주주이며 전 모씨가 대표인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자 추적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국제영상에서 시가 200억원 대 건물을 담보로 저축은행 1곳에서 빌린 20억 원이 영상물 제작이 아니라 유병언 회장 일가에게 흘러들어 갔다는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뉴스데스크’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