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전 서울 정착기 시절
데뷔 전 서울 정착기 시절


데뷔 전 서울 정착기 시절

가수의 꿈을 안고 홀로 서울 이태원으로 올라온 프롬은 지하철 이태원역에서 한 정거장 거리에 있던 서울 한강진역 근처의 파워보컬학원에 들어갔다. 처음엔 수강생으로 들어가 반년 정도 배웠지만 학원이 규모를 확장하면서 근로 장학생으로 3년 정도 일하면서 본격적으로 보컬 수업을 받았다. 당시 그녀는 YG에서 보컬 트레이너로 일하며 아이돌 가수들은 훈련시켰던 노영주 보컬트레이너에게 보컬을 사사했다.

“그때는 제 목소리에 맞는 창법을 찾기보다는 남의 보컬을 따라하는 꾸며내는 보컬에 익숙했던 시절이었습니다. 수강생 대부분은 당시 유행하던 R&B를 주로 들었고 머라이어 캐리나 비욘세의 노래를 연습했습니다.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껏 틀기조차도 어려운 분위기여서 저는 아무 것도 느낄 수가 없었는데 시대의 흐름을 주도하려는 사람들인데 제 음악 취향이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혼란스런 시절이었습니다.”(프롬) 학원에서 보컬을 배우면서 프롬은 수강생들과 자신이 가야할 길이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다.
데뷔전 서울 정착기 시절1
데뷔전 서울 정착기 시절1
음악학원을 나와 사무직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독학으로 포토샵 배웠던 그녀는 웹디자이너로 근무하면서 습작처럼 노래를 만들었다. 어느 날, ‘세이’라는 가수 친구가 ‘록 보컬을 찾는 사람이 있다’고 소개해 탈출구를 만난 기분으로 찾아갔다. 계속해서 발라드, 트로트까지 다양한 제안이 들어왔다. “정식 가수가 될 수 있다는 확신도 없었고 그저 기다리는 시간이었어요. 막연하게 제 앨범이 나오면 집안을 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으로 시작했지만 어느 덧 음악이 제 삶의 중심으로 들어왔던 것 같아요.”(프롬)

기획사 측에서는 그녀에게 발라드를 연습시켰지만 자작곡을 꾸준하게 만들었다. “그 시절 만들었던 습작들을 들어본 사람들은 ‘못 들어 주겠다’고 했을 정도라 제목도 기억나지 않아요. 가사에도 진정성이 없고 그저 멋있는 말만 붙여 겉멋만 잔뜩 들어간 가식적인 노래들이었어요.”(프롬) 부푼 가슴으로 가수 데뷔를 준비하던 프롬은 낙담했다. 제작자로부터 ‘2달 후에 데뷔한다’는 말을 듣고 열심히 녹음했지만 연락이 끊겨 아무런 이야기도 없이 앨범 발표와 데뷔가 연기되는 상황이 몇 번이나 반복되었다. 기대감에 불어 넣고 약속을 지키지 않는 무책임한 사람들만 만나면서 상처를 많이 받았던 그녀는 더는 기획사를 못 믿겠다는 불신감에 사로잡혔다.

쇼머스트 소속 시절
쇼머스트 소속 시절
쇼머스트 소속 시절

그녀의 노래를 들어본 주변 친구들이 “너 자신의 노래를 직접 해보라”고 용기를 주었다. 그래서 직접 데모음반을 제작해 친구들한테 나눠주었다. 처음 서울에 올라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알게 된 이슬기(남편 이용기)는 프롬의 음악인생에서 중요한 인물이다. 음악을 좋아해 해외 페스티발까지 보러 다녔던 그 친구가 프롬의 노래를 듣고 해외 페스티발에 관심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동호회 회원으로 알고 지내던 롤스파이크(Roll Sp!ke)의 김호준에게 다리를 놨다. 당시 김호준은 일렉트로닉 록 음반 작업을 하면서 피쳐링 할 여성 보컬리스트가 필요했던 것. 그때 프롬이 피쳐링으로 참여한 ‘로큰롤스타’와 ‘오버드라이버’ 2곡은 롤스파이크 앨범 ‘하프 어 세컨드(Half A Second)’에 실려 2012년 11월 뒤늦게 발표되었다.

이후 ‘롤스파이크’의 김호준은 밴드 ‘피터팬 컴플렉스’의 전지한과 함께 레이블 쇼머스트를 창립했고 프롬은 첫 뮤지션으로 들어갔다. 전지한의 프로듀싱으로 2011년 10월 발표된 쇼머스트 옴니버스앨범에서 그녀의 공식 데뷔곡인 ‘마중 가는 길’이 발표되었다. “단순하게 곡을 쓰는 제가 빠른 리듬의 노래를 만들지는 상상도 못했어요. 전지한 오빠에게 음악적 영향을 받아 무대에서 즐길 수 있는 리듬을 중시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엔 노래를 들을 때 가사는 귀담아 듣지 않았어요. 혼자서 상상하는 걸 좋아해 원 노래가사를 바꿔서 듣는 걸 좋아했죠. 제 음악 만들면서 비로소 가사가 중요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노래의 중심이 되는 메시지를 만드는 건 참 힘든 일인 것 같습니다.”(프롬)

로코모티브 공연에서 프롬(맨 왼쪽)
로코모티브 공연에서 프롬(맨 왼쪽)
로코모티브 공연에서 프롬(맨 왼쪽)

친구 이슬기의 남편 이용기가 회사동료인 음악감독 앤디를 그녀에게 소개해 주었다. 그와 첫 콜라보레이션 무대는 2012년 친구 이슬기의 결혼식에서 축가로 불렀던 ‘좋아해’다. 음악관계자들이 그녀의 노래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피터팬 콤플렉스 베스트앨범 part1에 수록된 ‘모닝콜’에 피쳐링으로 참여하면서부터. 그때 “홍대 인디씬에서는 드문 서구적인 외모에 작사, 작곡, 편곡까지 소화하는 여성뮤지션”으로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지금 소속사인 미러볼뮤직 이창희대표도 그때 그녀의 노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후 처음으로 여름에 지산밸리록페스티벌 무대에 오른 프롬은 그랜드민트 페스티벌, 카운트다운 판타지 등 각종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며 지명도를 쌓아갔다. EBS 헬로루키에 출전해 ‘좋아해’와 ‘사랑 아니었나’를 불러 11월의 루키로 선정되며 그녀에 대한 관심은 증폭되었다. “사실 대중을 염두에 두고 공략한 ‘좋아해’의 원곡은 더 동양적 분위기입니다. EBS 헬로루키는 이제 제가 가장 내밀 수 있는 타이틀이 된 것 같아요. 사실 경쟁하는 것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이 있어 기대하지 않고 도전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와 정말 큰 힘이 됐어요. 제 음악이 록페스티벌에 어울리는 음악이 아닌데도 좋아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part5계속)

프롬 야외 피쳐사진15
프롬 야외 피쳐사진15
글, 사진. 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oopldh@naver.com
사진제공. 프롬, 디오션 뮤직
편집.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