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데뷔 20주년 기념 콘서트 ‘THE BoA  Musicality’ 공연
보아 데뷔 20주년 기념 콘서트 ‘THE BoA Musicality’ 공연


가수 보아가 감기로 인한 컨디션 난조에도 완벽한 라이브 공연을 보여줬다.

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보아의 데뷔 20주년 기념 콘서트 '보아 20th 애니버서리 라이브 – 더 보아 : 뮤지컬리티(BoA 20th Anniversary Live - THE BoA : Musicality)'가 열렸다. 11일 개막 후 두 번째 공연. 두 번의 공연 모두 매진이었다.

'더 보아 : 뮤지컬리티'는 2020년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의 역사를 한번에 되돌아볼 수 있는 콘서트이자, 2019년 라이브 투어 이후 4년만에 선보이는 단독 공연이다.

이날 보아는 콘서트를 앞두고 감기에 걸려 컨디션이 좋지 않음에도 라이브 공연을 펼치고 있다. 보아는 오프닝곡 'Breathe' 'Camo' 'Copy & Paste' 'Hurricane Venus' 'Forgive Me' 'Eat You Up' 'My Name'까지 공연의 파트1을 라이브로 소화했다.

보아는 "올해가 23주년인데 코로나 때문에 3년 동안 만날 수가 없지 않았나. 그래서 오늘 20주년 타이틀로 여러분을 뵙게 됐다"고 인사했다. 보아는 어제부터 감기로 목소리가 좋지 않았지만 "어제보다 낫지 않나. 어젠 말하는 사람과 노래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이어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한 달 전에 감기에 걸렸는데 나을 틈이 없었다. 한 달 동안 리허설만했다. 진짜 안 낫는다. 근데 내일 나을 것 같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공연이 너무 힘들어서 13일에 은퇴한다고 했다"고 하자, 팬들의 분노 섞인 아쉬운 소리가 터졌고 "농담으로 그랬다고, 이 사람들이 너무 진지하다"며 웃었다.

보아는 "공연 콘셉트는 '다같이 죽자'다. 자비 없는 콘서트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팬들의 함성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