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블랙메이드 제공
사진 = 블랙메이드 제공


가수 용준형이 3월 가요계에 돌아온다.

용준형은 20일과 21일 소속사 블랙메이드의 공식 SNS를 통해 커밍순 포스터 이미지와 스포일러 필름을 연이어 공개하며 3월 2일 소식을 알렸다.

먼저 커밍순 포스터는 터널 이미지로 구성돼 있으며, 용준형의 이름과 '2023.03.02'라는 발매일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스포일러 필름은 다크한 색감 속 눈물을 흘리는 용준형의 옆모습을 배경으로 'There's no way / to leave me / without hurting me / Leave empty words behind, baby you can go now'라는 노란색 문구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번 신곡은 용준형이 지난해 11월 발매한 EP 'LONER (로너)' 이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음악이다. 다만, 아직 신곡명을 비롯한 자세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리스너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용준형이 올해 첫 음악 활동을 어떤 분위기의 곡으로 시작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용준형은 3월 18일과 19일 2023 단독 콘서트 'LONER's ROOM (로너스 룸)' 개최를 앞두고 있어 이번 컴백 소식이 더욱 반가움을 자아낸다. 용준형은 음악과 공연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한층 풍성한 볼거리, 들을거리, 즐길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용준형은 지난해 'LONER'로 성공적인 홀로서기 첫 걸음에 나섰다. 'LONER'는 타이틀곡 '층간 소음'을 비롯해 용준형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웰메이드 트랙 6곡으로 구성돼 있으며, 발매 후 아이튠즈 6개 지역 톱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르는 등 글로벌 음악 팬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음원에 이어 용준형은 여러 가지 콘텐츠와 오프라인 팬 이벤트 'LONERS ONLY (로너스 온리)' 등 다양한 방식으로도 팬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펼쳤다. 올 봄에는 신곡과 콘서트를 연이어 준비하고 있는 용준형의 음악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용준형은 오는 3월 2일 새 싱글을 발매하고, 18일과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단독 콘서트 'LONER's ROOM'으로 팬들과 만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