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아이언./사진=사진공동취재단
래퍼 아이언./사진=사진공동취재단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의 사망 2주기다.

아이언은 2021년 1월 25일 오전 10시25분께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 흘린 채 발견됐다.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향년 29세.

1992년생 아이언은 엠넷 '쇼미더머니3'에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이름을 알렸고, '독기'란 곡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쇼미더머니3' 출연 후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싱글 앨범 '블루'(blu)를 발매하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그룹 샤이니 종현, 프로듀서 프라이머리 등의 음악 작업에 참여하며 음악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2016년 9월9일 첫 정규 앨범 '록바톰'(ROCK BOTTON)을 발매하기도 했다.
[종합] '쇼미3' 故 아이언, 오늘(25일) 2주기…대마초→폭행 얼룩진 삶
다만, 사건 사고와 구설수가 많았다. 아이언은 대마 흡연한 협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돼 2016년 11월 진행된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이후 2017년에도 여자친구 A씨와 성관계를 하던 중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며 A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내려친 혐의(상해 등)로 기소됐다. 재판 끝 2018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의 형을 받았다.

그러나 약 3개월 뒤인 12월 용산구 자택에서 10대 룸메이트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되며 논란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불구속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