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칠레 첫 단독 콘서트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네오 시티 : 산티아고 – 더 링크’(NEO CITY : SANTIAGO – THE LINK)는 22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 아레나(MOVISTAR ARENA)에서 열렸다.

NCT 127의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공연으로 1만 관객을 열광케 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NCT 127의 칠레 첫 단독 콘서트인 만큼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으며, 현지 언론 En Cancha에 따르면 공연 당일 관람객의 원활한 귀가를 위해 산티아고 지하철도 연장 운행되는 등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NCT 127의 영향력을 실감케 한다.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칠레 팬들의 뜨거운 호응에 NCT 127은 열정적인 무대로 화답해 ‘질주’, ‘Faster’, ‘영웅’, ‘Favorite’, ‘Sticker’, ‘Cherry Bomb’ 등 히트곡을 열창,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와 무대 매너로 끊임없는 떼창과 환호를 이끌었다.

더불어 NCT 127은 ‘에스딴 리스또스 빠라 디스 프룻따르’(여러분, 즐길 준비되셨나요?), ‘쏜 로스 메호레스’(여러분이 최고입니다), ‘떼 끼에로’(사랑해요) 등 미리 준비한 스페인어로 친근하게 소통했으며, “지구 반대편에서 열정적으로 보내주시는 사랑이 당연하지 않다는 걸 알아서 더욱 감사하다. 응원해 주시는 만큼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 칠레 단독 콘서트 공연 이미지
게다가 21일 칠레 산티아고 국제 공항에는 입국하는 NCT 127을 보기 위한 수백 명의 현지 팬들로 입국장 일대가 혼잡을 빚었으며, 22일 공연장 밖에도 티켓을 구하지 못한 많은 수많은 팬들이 공연 소리를 듣고 함께 응원하는 등 칠레에서의 모든 일정에 팬이 몰리기도 했다.

한편, NCT 127은 1월 25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 모비스타 아레나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의 북남미 추가 공연을 이어가며, 1월 30일 정규 4집 리패키지 ‘Ay-Yo’(에이요)를 발표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