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걸그룹 아이칠린(ICHILLIN', 이지, 지윤, 재키, 주니, 채린, 예주, 초원)이 설 인사를 전했다.

지난 22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아이칠린의 2023년 설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까치 까치 설날'을 부르며 등장한 아이칠린은 "2023년 계묘년의 첫 명절인 설이 다가왔다. 모두 토끼처럼 빠르게 원하시는 일들 이루시고, 좋은 날인 만큼 좋은 사람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 따뜻한 설 명절 보내셨으면 좋겠다"며 행복 가득한 설 인사를 전했다.
/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이어 "윌링들 모두 아프지 않고 잘 지내고 있길 바란다. 저희 아이칠린도 앞으로 더 다양하고 새로운 모습들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할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설맞이 자체 예능 콘텐츠가 추가로 공개돼 또 한 번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영상 속 고운 한복을 차려입은 아이칠린은 이지, 주니, 예주, 초원의 '예쁘니즈'와 재키, 채린, 지윤의 '스팸즈'로 팀을 나눠 여러 가지 떡국 재료를 놓고 윷놀이, 고요 속의 외침 등 각종 게임을 통해 대결을 펼치며 감춰 왔던 예능감을 마음껏 발산한 것.

이 외에도 아이칠린은 게임에서 진 팀이 획득한 닭가슴살과 당근, 브로콜리로 만들어진 벌칙 떡국까지도 맛있게 비워내는 폭풍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속 한 장면을 패러디한 부분도 눈길을 끌었다. 아이칠린은 "공백기를 그렇게 오래 해서는 안 될 일", "아무리 아이칠린이라 해도 엄히 다스릴 것이다" 등 의미심장한 대사들을 통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며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