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제공
사진=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제공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태국에서 K팝 위상을 맘껏 드러내며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7일 JTBC2 JTBC4에서 생중계된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틱톡'은 태국 방콕 최대 규모인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진행됐다. 1년간 K팝을 전세계에 알린 아티스트를 격려하고, 음악 팬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 이번 골든디스크 어워즈엔 약 3만 5000명의 관객이 모였다. 빈틈없이 공연장을 꽉 채운 관객들은 약 4시간 동안 뜨거운 환호를 보내며 K팝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드러냈다.

영예의 대상은 방탄소년단과 아이브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발매한 '프루프(Proof)'로 330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한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32회부터 37회까지 6년 연속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대상이라는 신기록의 진행형을 이어갔다. 음원까지 포함하면 대상 트로피는 총 7개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본상과 틱톡 인기상, 대상까지 3관왕을 차지, 또한 제이홉이 타이 팬스 서포트 위드 바오지상까지 받았다.

37년 골든디스크 어워즈 역사상 신인상과 대상의 동시 석권은 아이브가 처음이다. 2021년 12월 '일레븐(ELEVEN)'으로 데뷔한 아이브는 '러브 다이브(LOVE DIVE)'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까지 3연속 메가 히트를 기록했다. 인기에 힘입어 새로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었다.

부문별 본상은 각각 8팀에게 돌아갔다. 디지털음원 부문은 (여자)아이들·김민석·뉴진스·박재범·빅뱅·싸이·아이브·임영웅이, 음반 부문은 ENHYPEN·방탄소년단·블랙핑크·세븐틴·스트레이 키즈·NCT·NCT 127·NCT DREAM이 차지했다. 신예와 10년차 이상, 다양한 장르 등이 모두 골고루 섞여 2022년 가요계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결과를 낳았다.

유독 신인같지 않게 한 해를 뒤엎은 이번 신인상의 주인공은 세 팀이었다. 뉴진스·르세라핌·아이브가 그 주인공. 이견이 있을 수 없는 결과다. 뉴진스는 신인상과 본상, 데뷔 만 1년도 되지 않았지만 따라올 퍼포먼스 아이돌 없다는 평가를 듣는 르세라핌, 신인상·본상·대상이라는 '전설의 기록'을 쓴 아이브 모두 박수 받아 마땅한 기록을 남겼다.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는 싸이, 최고 인기 가수상은 (여자)아이들과 스트레이 키즈 차지였다. 세븐틴은 음반 본상에 베스트 퍼포먼스와 타이 케이팝 아티스트상까지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트레저는 베스트 그룹, 베스트 솔로 아티스트는 '역주행의 아이콘' 윤하와 비오에게 돌아갔다. 베스트 R&B 힙합은 빅나티, 타이 팬스 서포트 위드 바오지는 제이홉·틱톡 골든디스크 인기상은 방탄소년단이 받았다.

이날 MC는 이다희·성시경·박소담·닉쿤이 맡았다. 시상자로는 대세 배우 송중기와 이준호가 자리했다. 등장과 동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태국 현지 내 인기를 증명했다.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신인상, 본상, 대상 수상자는 골든디스크 집행위원·가요담당 기자·음악프로그램 PD·대중음악평론가·국내 유통사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심사단의 평가(40%)와 써클차트 음원 이용량 및 음반 판매량 집계(60%)를 합산해 뽑았다. 심사 대상은 2021년 11월 초부터 2022년 11월 중순까지 발매된 음원과 음반의 2022년 11월 말까지 판매량을 집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