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미디어, 굿펠라스엔터테인먼트 흡수합병…새 보컬 걸그룹 만든다


DSP미디어가 발라드 명가 굿펠라스엔터테인먼트 흡수합병했다.

DSP미디어는 14일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다. 가비엔제이, 포스트맨 등 굿펠라스 소속 아티스트의 히트곡 음원 IP 100여곡과 아티스트 전속권을 포함한 각종 사업권을 DSP미디어가 포괄 양수 하는 방식으로 2022년 12월 1일 자로 굿펠라스는 소멸되고 DSP미디어로 통합 운영된다.

굿펠라스의 민명기 대표는 DSP미디어의 총괄 프로듀서로 선임되어 아티스트 및 음악 기획과 제작에 전념할 계획이며, 더불어 프로듀서 이석주, 작곡가 이율, 가수 이진재, 가수 베이비블루(지나온, 도아윤)는 DSP미디어 소속 아티스트로 새롭게 도약할 예정이다. 특히, DSP미디어는 대대적인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가비엔제이를 론칭할 계획이다.

그동안 가비엔제이, 포스트맨, SG워너비, 씨야, 먼데이키즈 등 다수의 아티스트의 앨범을 제작하고 프로듀싱한 프로듀서 민명기는 발라드 신예 이진재, 베이비블루(지나온, 도아윤)를 제작하며 '발라드 장인'으로 꾸준한 행보를 펼쳐왔다.

DSP미디어 김진우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DSP미디어의 크리에이티브 영역이 보강될 것이며, 추가된 새로운 IP를 활용하여 RBW와의 신규 협력사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DSP미디어는 최근 2세대 레전드 그룹 카라(KARA)의 성공적인 완전체 컴백을 시작으로 더욱 견고하고 체계적인 아티스트 및 음악 기획과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여 시너지 창출에 주력할 계획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