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 남미 인기 고공행진…도시공원 버스킹에 3000팬 운집


그룹 TFN(티에프앤)이 멕시코에 거센 인기 돌풍을 일으켰다.

TFN은 지난 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Mexcio City) Benito Juárez(베니토 후아레스)에 위치한 Parque Hundido(파르케 훈디도) 도시공원에서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이날 현장에는 TFN을 보기 위해 약 3000명의 엄청난 인파가 모여들었다. 무대를 둘러싼 수많은 팬들에 TFN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TFN은 스페인어곡 'When the sun goes down(웬 더 선 고즈 다운)'을 비롯해 'FLEX(플렉스)', 'Deep dive(딥 다이브)', 'AMAZON(아마존)' 등 알찬 무대 셋 리스트로 현지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특히 멤버들의 라이브 퍼포먼스는 3000 관객의 마음을 흔들었다.

더불어 TFN은 멕시코 전통민요 'Cielito lindo(시엘리토 린도)'를 앙코르곡으로 선사하며 버스킹을 찾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보답했다.

한편 TFN은 대디양키(Daddy Yankee), 말루마(Maluma), 나티 나타샤(Natti Natasha) 등 남미 톱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현지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7월에는 오리지널 스페인어곡 'When the sun goes down(웬 더 선 고즈 다운)'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남미 활동에 돌입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TFN은 푸에르토리코에서 열린 남미 대중문화예술 시상식 'Premios Juventud 2022(프리미어스 후엔투 2022)'에 초청되기도 했다.

멕시코에서 활발한 프로모션을 진행 중인 TFN은 다양한 활동으로 현지 팬들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