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김광수 대표가 새롭게 제작하는 크로스오버 그룹 스틸 이미지가 최초 공개됐다.

오늘(6일) 포켓돌스튜디오는 12월 말 데뷔 예정인 발라드와 성악을 접목한 새로운 크로스오버 그룹의 데뷔 준비 리허설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약 100명가량의 오케스트라, 90명의 합창단 등을 동원하며 대규모 스케일을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광수 대표는 2001년 조수미가 부른 KBS 드라마 ‘명성황후' OST ‘나 가거든’으로 음반 판매 5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성악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2000년대 초반 최고의 성악가 조수미가 드라마 OST를 부르며 국내 가요계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조수미의 대중성을 알리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또한 김민우, 윤상, 노영심,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하며 총 앨범 판매량 2500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 9월 히트 작곡가 조영수와 손잡고 3~4명의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 론칭을 알리며 화제를 모았던 만큼 데뷔를 앞둔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이 어떤 음악으로 대중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