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세븐틴, 27만 캐럿 홀렸다…뜨겁게 달군 日 돔 투어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대망의 일본 돔 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세븐틴은 지난 11월 19~20일 쿄세라 돔 오사카를 시작으로 26~27일 도쿄 돔, 12월 3~4일 반테린 돔 나고야 등 일본 3개 도시에서 찾아 총 6회에 걸쳐 열린 일본 돔 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JAPAN’을 통해 총 27만 명의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굳건한 인기와 위상을 재확인했다.

#캐럿 위한 세트리스트로 꽉 찬 첫 일본 돔 투어

이번 공연은 세븐틴의 첫 돔 투어인 만큼 캐럿(공식 팬덤명)을 위한 세트리스트로 구성됐다. 세븐틴은 공연 시작부터 압도적인 스케일의 ‘HOT’, ‘March’, ‘HIT’ 퍼포먼스로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았으며, ‘Rock with you (Japanese ver.)’를 시작으로 힙합, 보컬, 퍼포먼스 각 유닛 무대와 ‘만세’, ‘Left & Right’, ‘아주 NICE’, 리더즈의 ‘CHEERS’ 등 총 26곡의 무대를 쉴 틈 없이 휘몰아치며 관객을 열광시켰다.

특히, 세븐틴은 최근 발매된 일본 첫 번째 EP ‘DREAM’의 타이틀곡 무대를 비롯해 ‘히토리쟈나이’, ‘마이오치루하나비라(Fallin' Flower)’, ‘아이노치카라’, ‘CALL CALL CALL!’ 등 일본 오리지널 무대로 열렬한 호응을 얻었고, 팀의 전매특허인 무한 앙코르 무대까지 약 3시간 30분 동안 캐럿과 함께 즐기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공연 말미 팬들은 일제히 ‘약속의 장소에 데려와 줘서 고마워’라는 문구가 적힌 슬로건을 들어 화답했다. 이에 세븐틴은 “약속의 장소에 올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 다음엔 닛산 스타디움에서 만나자. 꼭 갈 테니 함께 해 달라”라며 팬들과 새로운 꿈을 향해 달려갈 것을 다시 약속했다.

세븐틴은 앙코르 무대 때는 이동차를 타고 공연장을 돌면서 팬들과 눈을 맞추며 더욱 가까이 호흡했다. 이들은 “아레나에서 일본 데뷔했을 때가 기억이 난다. 지금 이렇게 오사카, 도쿄, 나고야까지 돔에서 공연하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꿈을 이룰 수 있게 해 주신 캐럿들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더 큰 꿈을 꾸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오사카-도쿄-나고야 화려하게 물들인 ‘THE CITY’!

세븐틴의 돔 투어 공연 전후로 해당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는 도시형 콘서트 플레이 파크 ‘SEVENTEEN BE THE SUN THE CITY’가 마련됐다. 특히 ‘SEVENTEEN BE THE SUN THE CITY’는 하이브의 ‘THE CITY’ 프로젝트 사상 처음으로 3개 도시에서 연속으로(오사카-도쿄-나고야) 개최됐다.

‘SEVENTEEN BE THE SUN THE CITY’가 ‘세븐틴이 태양처럼 도시를 빛내는 것’을 테마로 진행된 만큼 도시 곳곳이 세븐틴으로 가득 채워졌다. 돔 투어의 첫 번째 지역인 오사카에서는 세븐틴 이미지로 래핑된 라피트(특급열차)와 에비스바시 상점가, 오사카(우메다)역 지하도, 난카이 난바역 대계단, 햅파이브(HEP FIVE) 대관람차 등을 찾은 팬들이 인산인해를 이뤄 세븐틴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도쿄에서는 도쿄 스카이트리가 ‘BE THE SUN’의 상징색인 주황색과 세븐틴의 공식색인 로즈쿼츠 세레니티로 물들었고, 나고야에서는 시내 중심지인 사카에 지역에 특별한 조명 연출이 펼쳐져 팬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와 추억을 선사했다.

한편, 세븐틴은 월드투어 ‘BE THE SUN’을 통해 오는 17일 필리핀 불라칸과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BE THE SUN’ 추가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