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홋카이도서 日 첫 아레나 투어 시작


그룹 트레저가 홋카이도를 뜨겁게 달구며 데뷔 첫 일본 아레나 투어를 시작했다.

트레저는 지난 26일, 27일 양일간 홋카이도 종합체육센터 홋카이키타에루에서 'TREASURE JAPAN ARENA TOUR 2022-23~HELLO~'를 개최했다. 트레저 일본 아레나 투어의 출발점인 이번 공연은 예정된 2회차 공연 모두 일찌감치 전석 매진을 기록, 현지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27일 공연을 추가하며 총 3회차에 걸쳐 1만 8000여 명의 관객들과 만났다.

데뷔 2년 만에 첫 일본 투어를 나선 트레저는 일사불란한 칼군무와 탄탄한 가창력, 환상적인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화려한 레이저와 특수효과 등 YG 노하우가 녹아든 무대 연출과 밴드 세션의 역동적인 라이브 연주, 트레저 특유의 폭발적 에너지가 어우러지며 관객들의 심박수를 한껏 끌어올렸다.

트레저는 데뷔곡 'BOY'를 비롯해 새 앨범 'THE SECOND STEP : CHAPTER TWO' 타이틀곡 'HELLO' 등 주요 히트곡의 일본어 버전을 포함한 24곡의 세트리스트로 150분을 꽉 채웠다. 또한 한 편의 영화 같은 VCR 영상으로 보는 재미를 높였고, 유창한 일본어로 소통하는 것은 물론 본무대와 돌출 무대 등 공연장 곳곳을 누비며 관객들과 가까이 호흡했다.
트레저, 홋카이도서 日 첫 아레나 투어 시작
공연 말미 2023년 1월 28일~29일 교세라돔 오사카 추가 공연 소식이 깜짝 공개됐다. 일본 오사카 출신 멤버 아사히는 "첫 돔 공연이 오사카 교세라돔으로 결정되어 매우 기쁘고 감회가 깊다. 어렸을 때 빅뱅 선배님들의 공연을 보러 왔던 동경의 무대인만큼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트레저는 홋카이도에 이어 후쿠이 12월 3일, 나고야 12월 6일~7일, 후쿠오카 12월 17일~18일, 효고 12월 21일~22일·24일~25일, 도쿄 12월31일, 사이타마 1월 3일~4일, 오사카 1월 28일~29일 등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오는 30일에는 미니 2집 'THE SECOND STEP : CHAPTER TWO' 일본어 음반을 발매해 그 열기를 더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