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월드컵 송 'Dreamers' 애플 뮤직 '카타르·사우디·요르단·오만' 1위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Dreamers'(드리머스)가 중동 국가 음원 차트 정상을 '싹쓸이'하는 초강력 파워와 인기를 과시했다.

정국은 지난 20일(한국 시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공식 사운드 트랙 'Dreamers'를 전세계 음원 플랫폼을 통해 발매했다.

이후 같은 날 정국은 한국 가수 '최초'로 월드컵 공식 사운드 트랙을 개막식 무대에서 불렀고, 92년 역사상 중동 국가 '최초' 월드컵이 개최된 카타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을 뜨거운 함성과 박수로 가득 채웠다.

이 여세를 몰아 'Dreamers'는 중동 국가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폭발적인 반응과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25일(한국 시간) 'Dreamers'는 애플 뮤직(Apple Music)의 '사우디 아라비아' 애플 뮤직 톱100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Dreamers'는 애플 뮤직의 '요르단'과 '오만' 애플 뮤직 톱100에서도 줄줄이 1위에 이름을 올리며 중동 국가에서 롱런한 음원 인기도 기대하게 했다.

23일에는 'Dreamers'가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 애플 뮤직 톱100에서도 1위에 오르는 등 열띤 인기 고공 행진을 나타냈다.

'Dreamers'는 글로벌 음원 플랫폼 '아이튠즈'에서도 차트 1위 점령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Dreamers'는 20일~25일 '6일 연속' 으로 아이튠즈의 월드와이드(전세계)와 유러피안(유럽) 아이튠즈 송 차트 1위를 동시에 장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Dreamers'는 '4일 만에' 104개 국가 아이튠즈(iTunes) 톱 송 1위를 경신하는 등 해당 플랫폼에서도 막강한 음원 저력을 과시했다.

더불어 'Dreamers'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의 글로벌 톱 송 차트에 역대 아시아 가수 솔로곡 '최고' 순위인 2위로 첫 진입하는 데뷔 신기록을 세웠다.

'Dreamers'는 발매 2일째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톱 송 차트 4위에 오르는 쾌거도 이뤘고, 5일째 2400만 스트리밍을 넘어섰다.

한편, 정국은 1998년 리키 마틴의 'La Copa De La Vida' 이후 '24년 만에' 월드컵 공식 사운드 트랙을 솔로곡으로 부르는 새 역사를 창조하기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