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템페스트가 '소년미'와 '성숙미'를 모두 장착하고 돌아왔다.

템페스트는 22일 오후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대강당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온앤온(ON and ON)'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온앤온'은 지난 8월 발매한 '샤이닝 업(SHINING UP)' 이후 3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 '우리'가 함께 만든 새로운 세계로 쉬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템페스트의 강력한 의지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꿈을 향해 비상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LEW./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LEW./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이날 루는 "너무 설레서 어제 잠을 잘 자지 못했다. 우리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 '역시 잘한다'는 소리가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기로 멤버들과 약속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초고속 컴백을 한 이유에 대해 혁 "우리의 자신감이 담겨있다. 더 높이 올라가겠다는 포부를 담은 만큼 빠르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자신했다.

타이틀곡 '드래곤(Dragon(飛上))'은 강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더욱 높이 날아오르는 용의 모습을 '꿈'에 빗대어 표현했다.

이밖에도 '러빙 넘버(Loving Number)', '레이즈 미 업(Raise Me Up)', '테이스트 더 필링(Taste The Feeling)'까지 총 네 트랙이 수록됐다.

태래는 "용을 잘 표현하기 위해서 눈빛 연습을 많이 했다. 또 안무에 용 발톱을 상징하는 동작들이 많아서 이 부분들을 신경 썼다"고 밝혔다.

멤버 루와 화랑이 작사에 참여해 템페스트의 색을 확실히 드러냈다. 루는 "일상생활에서 영감을 많이 얻는데 특히 씻을 때 많이 얻는다"며 "이번 '러빙 넘버'는 팬들이 보내준 편지를 읽고 많은 영향을 받았다. iE(팬덤명)들에게 이 부분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팬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형섭/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형섭/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템페스트 최근 '2022 올해의 브랜드 대상'과 '2022 지니 뮤직 어워드(GMA)'에서 남자 신인상 2관왕을 기록했다, 은찬은 "데뷔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기쁘다.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인 만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데뷔 때 목표를 이룬 템페스트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루는 "음악방송 1위다. 또 내년에는 템페스트 단독 콘서트도 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형섭은 "해외투어가 가능할 정도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은찬./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은찬./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이번 '온앤온'은 전작과 달리 강렬한 카리스마가 돋보인다. 형섭은 "앞선 두 앨범에 비해서 퍼포먼스적인 이미지가 더 부각됐다. 이런 변화에 대해서 대중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까,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혁은 "좋은 부담감이다. 팬분들에게 '템페스트 역시 강렬한 것도 잘하는구나'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 소년미와 성숙미를 모두 가진 그룹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템페스트의 미니 3집 '온앤온(ON and ON)'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