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막소년단 빅나티 / 사진=텐아시아DB
고막소년단 빅나티 / 사진=텐아시아DB


고막소년단(가수 폴킴·김민석·정승환·하현상, 래퍼 빅나티)이 출격을 마쳤다.

고막소년단은 22일 오후 2시 더블타이틀 '단거(Sweet Thing)'와 '사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고막소년단의 멤버 가수 폴킴·김민석·정승환·하현상, 래퍼 빅나티가 자리했다.

먼저 첫 번째 트랙 '사이'는 다양한 보컬 스킬과 감정적 호소력, 폭발적인 고음역대까지 필요한 곡이다. 녹음 당시 멤버들이 부르기 어렵다고 호소했을 만큼, 상당한 스킬과 기교를 과시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트랙 '단거'의 경우 한층 리드미컬한 곡. 귀를 사로잡는 멜로디와 빅나티의 랩이 리스너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또한 음원 하이라이트가 공개되며, 멤버들의 음색 합이 가히 예술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각기 다른 매력의 두 곡은 하나의 공통점을 갖고 있다. 겨울에 힐링하며 듣기 좋은 연말송이라는 것. '사이'는 멤버들의 관계성, 나아가 가족, 연인, 친구의 소중함을 느끼게 만든다는 전언.

'단거'는 애정과 설렘, 연애의 달콤함을 느끼게끔 하나의 서사로 완성시켰다. 앞서 멤버 정승환이 '보물찾기 같은 노래'라고 자신한 만큼 고막소년단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날 폴킴은 "고막소년단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리스너들의 고막을 녹여보고자 한다. 부드럽고 듣기 좋은 음악을 들려 드리겠다"라고 자신했다.

정승환은 "멤버들을 처음 봤을 때는 어색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금방 친해졌다. 멤버들의 개인적 팬이었다. 음악만큼은 환상적이겠다라는 든든함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빅나티는 "중학교 시절 노래방을 가면 인기 차트 10위 안에 있던 분들이다. 그런 분들과 음악 작업을 하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그룹 고막소년단은 카카오TV 예능 동명의 프로그램 '고막소년단'을 통해 데뷔한 보이그룹. 고막소년단은 오늘(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더블 타이틀곡을 공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