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기타리스트 이병호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정산 논란에 입장을 전했다.

이병호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승기의 논란 관련 "승기가 지금까지 어땠을까를 생각해 보면 마음이 너무 먹먹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자신 역시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줬다. 이병호는 "저 역시 6집 앨범 작업을 하고 작업비를 정산받지 못했을 때 마음이 무척 힘들었다"면서도 "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삼고 싶지 않았다"고도 했다. 이어 "이 일에 관해 알게 된 승기가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저도 많이 힘들었다"고 적었다.

이병호는 끝으로 "18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거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라도 상처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편 지난 21일 한 매체는 이승기가 데뷔 후 18년 동안 자신의 음원에 대한 수익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큰 파장이 일었다.

이 보도와 관련 이병호는 자신 역시 이승기의 6집 앨범 작업 후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밝히며, 이승기가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병호는 입대 전 발표한 이승기의 6집 '그리고...'에 참여한 바 있다. 이승기는 지난 7월 이병호가 이끌고 있는 프로듀서팀 캡틴플래닛과 컬래버레이션 음원 '잊지마, 기억해, 늦지마'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하 이병호 인스타그램 전문

오늘 나온 승기의 기사를 보고
하루종일 마음이 좋지 않았습니다.
기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승기가 지금까지 어땠을까를 생각해보면
마음이 너무 먹먹했습니다.
저역시 6집 앨범 작업을 하고 작업비를
정산 받지 못했을때 마음이 무척
힘들었지만 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삼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일에 관해 알게된 승기가
마음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저도 많이 힘들었습니다.
18년이란 시간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라도 상처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언제나 멋진 아티스트 이승기를 음악동료로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