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X모니카·'스맨파'X지코, 2022 MAMA서 뭉친다


임영웅X모니카·'스맨파'X지코, 2022 MAMA서 뭉친다
‘2022 MAMA AWARDS’가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와 '지코', '임영웅'과 '모니카'가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인다.

이달 8일 종영한 스맨파를 통해 음원 차트를 올킬하고 각종 미디어와 SNS를 장식했던 '새삥 (Prod. ZICO) (Feat. 호미들)'의 완결형 무대가 2022 마마 어워즈에서 최초 공개 된다. 지코가 오롯이 댄서들를 위해 프로듀싱한 것으로 알려진 '새삥'을 이번에는 스맨파 크루들과 직접 함께하는 것. 마마 어워즈 무대를 습격한 8개 팀의 리더들과 천재 괴짜 지코가 보여주는 스페셜한 무대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 무대를 장식할 깜짝 놀랄만한 피처링 아티스트도 등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하나의 장르를 넘어 자신만의 음악 장르를 개척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임영웅이 오직 마마 어워즈에서만 보여주는 특별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특히 이번 무대는 감성적인 임영웅의 보이스와 예술적인 영감을 전달하는 모니카의 퍼포먼스가 만나 상실과 슬픔에 대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매년 상상 이상의 조합으로 글로벌 팬들을 설레게 한 마마 어워즈만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하나씩 베일을 벗으면서 갈수록 기대감도 높아진다.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역주행으로 큰 사랑을 받은 독보적인 밴드 자우림과, 올해 ‘TOMBOY’부터 최근 발표한 ‘Nxde’까지 눈부신 활약을 한 (여자)아이들의 만남, 바로 ‘기생충’과 ‘오징어 게임’의 음악감독인 정재일과 대한민국의 레전드 래퍼 타이거 JK, 그리고 Stray Kids의 자체 프로듀싱 팀 ‘3RACHA (방찬, 창빈, 한)’의 무대, 아이브-케플러-NMIXX-르세라핌-뉴진스 총 5개 팀의 신인 걸그룹 콜라보 무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을 모티브로 한 효린과 비비의 무대 등 특별한 무대가 속속 공개됐기 때문.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질 ‘2022 MAMA AWARDS’는 지난 16일(수) 2022 MAMA AWARDS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We are K-POP’이라는 슬로건을 소개하며 글로벌 유일무이한 K-POP 시상식으로의 도약을 알린 바 있다. 호스트로 박보검, 전소미, 퍼포밍 아티스트로 제이홉이 나선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점점 더 그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29일, 30일 양일간 개최되는 ‘2022 MAMA AWARDS’는 (한국시간 기준) 레드카펫은 16시, 본 시상식은 18시부터 Mnet 에서 생중계된다. 또한 글로벌 각 지역의 채널과 플랫폼, YouTube Mnet K-POP, Mnet TV, M2, KCON official 채널을 통해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