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콘텐츠 본부장 / 사진=CJENM 제공
김현수 콘텐츠 본부장 / 사진=CJENM 제공


'2022 마마 어워즈(2022 MAMA AWARDS)'가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16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 1층 스튜디오에서는 '2022 마마 어워즈' 글로벌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현수 음악 콘텐츠 본부장은 '2022 마마 어워즈'가 혁신의 시작이라고 알렸다. 그는 "이제 마마 어워즈는 글로벌 팬들과 함께 하는 시상식으로 거듭난다. 이에 따라 트로피도 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하이퍼 큐브는 영광의 순간에 함께 할 MAMA의 헤리티지를 상징하며 도전, 열정, 꿈, 팬, 아티스트가 무한으로 연결되어 있는 모습을 빛으로 형상화 했다. K-POP은 이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음악이며 MAMA는 아이코닉한 무대를 함께 만들어 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제 K팝은 전 세계의 일상이 됐고 마마는 K-POPDML 위상과 함께 글로벌로 확장하는 유일무이한 시상식이 될 것"이라며 자신했다. 더불어 K팝의 세계적 영향력을 고려, 달라진 심사 기준을 덧붙였다.

한편, '2022 마마 어워즈'는 리브랜딩 후 일본 교세라돔 오사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2022 마마 어워즈'는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마마 어워즈'에는 1차 퍼포밍으로 아티스트로 스트레이 키즈, 있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JO1, 트레저, ENHYPEN, 아이브, 케플러.

2차 퍼포밍에는 효린, 지코, 임영웅, 포레스텔라, (여자)아이들, 비비, NiziU(니쥬), INI, NMIXX, 르세라핌, 뉴진스, '스맨파' 크루가 출연을 알렸다. 여기에 데뷔 15주년으로 완전체가 되어 돌아온 그룹 카라의 무대도 즐길 전망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