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가 솔로 컴백한다.

유아는 오늘(1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 앨범 '셀피시(SELFISH)'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돌입한다.

이번 앨범은 2020년 발표한 솔로 데뷔 앨범 ‘Bon Voyage’ 이후 약 2년 만의 신보. 강렬하면서도 몽환적인 음악적 색채, 콘셉트 소화력을 보여줬던 유아의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제대로 증명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된 타이틀곡 '셀피시'의 뮤직비디오 티저 역시 반응이 뜨겁다. 공개된 영상에는 감각적이고 통통 튀는 비현실적인 배경 속 키치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껏 발산하는 유아의 모습이 강렬함을 남긴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셀피시'는 우유부단한 상대와의 불확실한 관계에 답답함을 느끼는 감정을 물이 빠지고 있는 욕조 속의 물고기에 비유한 가사로 유아의 솔직 당당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한층 더 끌어올린 곡이다.

한층 더 ‘힙’해진 유아의 에너지를 중독성 있는 R&B 사운드와 특유의 개성 넘치는 음색으로 담아냈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앞서 유아는 솔로 데뷔곡 ‘숲의 아이(Bon Voyage)’를 통해 자신만이 보여줄 수 있는 확고한 스타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따라서 이번 신보를 통해 선보일 ‘유아’독존 솔로 아티스트 유아의 ‘세상 단 하나의 아이덴티티’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