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가수

알렉사가 11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걸스 곤 보그(GIRLS GONE VOGUE)'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1월 발표한 싱글 앨범 '타투(TATTO)' 이후 10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지난 5월 미국 NBC 대규모 경연 프로그램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American Song Contest)'에서 우승한 이후 선보이는 첫 앨범.

알렉사는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 끝나고 난 뒤 바쁘게 지냈다. 팬사인회 미국 투어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한국에서 오랫동안 활동을 안했다. 음방 활동 시작할텐데 너무 떨린다"고 말했다.

알렉사가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에서 발표한 원더랜드가 K팝 여성 솔로 가수 세 번째로 빌보드 팝송 라디오 차트에 진입했다. 알렉사는 "완전 영광이다. 미국에서 이동하면서 '원더랜드'가 라디오에서 나오는 걸 들은 적이 있다. 내 노래가 나오다니 신기했다"고 말했다.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그는 "앨범 준비하면서 제가 어떻게 넥스트 레벨이 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안무, 뮤직비디오 더 멋지게 만들고 싶었고 팬들도 깜짝 놀라게 만들어주고 싶었다. 고민하느라 잠을 잘 못잤다"고 털어놨다.

알렉사는 '걸스 곤 보그'에 대해 "'보그'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하나는 춤 스타일을 말하는 거고, 또 하나는 '유행될' 이라는 뜻이다. '자기 자신을 표현하면 유행될 거야' 라는 말"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백 인 보그(Back in Vogue)' 8, 90년대 팝과 올드 재즈, 올드 스쿨 힙합 사운드를 감각적으로 담아낸 곡이다.
[종합] 美 먼저 '접수'한 알렉사, 국내 정조준 "'콘셉트 퀸' 될 것" [TEN현장]
알렉사는 쇼맨십에 집중했다면서 "새로운 알렉사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춤, 노래 스타일을 고민했다. 뮤직비디오도 뮤지컬 같다"고 밝혔다.

이어 "쇼 같은 느낌을 담고 싶었다. 안무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에서 '원더랜드' 안무를 만들어준 안무팀이 이번에도 직접 참여해주셨다. 안무로 잘 표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앨범 수록곡 'star'엔 마마무의 문별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알렉사는 "이건 매직이다. 문별 선배님과의 협업은 상상도 못했다. 마마무 팬인데 이렇게 같이 협업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했다.

이어 "문별 선배님, 같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시간이 되신다면 제가 밥을 사드릴게요"라고 메시지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알렉사 / 사진제공=지비레이블
알렉사는 "콘셉트 퀸, 콘셉트의 여왕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다음 앨범에서도 계속 도전하는 알렉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알렉사는 수치로 표현되는 성과보다 '알렉사' 이름 자체를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내일부터 음악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이번 활동 통해서 한국 팬들이 저의 이름, '알렉사'를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특히 알렉사는 '백 인 보그' 댄스 챌린지를 하고 싶은 가수에 대해 "르세라핌 허윤진이 내 친구다. 챌린지를 같이 하고 싶다. 문별 선배님이 수록곡에 참여해주셨으니까 챌린지도 같이 해주셨으면 한다"고 고백했다.

알렉사의 '걸스 곤 보그' 전곡 음원은 오늘(11일) 정오에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