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알앤디컴퍼니
사진 제공= 알앤디컴퍼니


가수 나비가 '김포 고현정'이라고 불리는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카페에서 나비와 그의 새 싱글 '봄별꽃' 발매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비는 '김포 고현정'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영광이다"라며 "좋아하는 선배님이고 배우다. '놀면뭐하니?' 라이브 방송 중에 나온 댓글인데 아주 마음에 들어서 덥석 물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고현정 배우님만 괜찮다면 계속 밀어붙일 생각이다. 김포 고현정이라는 수식어 너무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나비는 약 9개월 만에 컴백 소식을 알렸다. 그의 '봄별꽃'은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장르의 곡이다. 멜로망스 정동환과 나비가 공동 작곡에 참여했으며, 특히 그는 작사도 함께 하며 본인만의 감성을 녹여냈다.

나비의 '봄별꽃'은 1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