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박진영, 美 LA서 'Groove Back' 챌린지 피날레…특별 게스트는 ITZY


박진영이 전 세계 5개 도시를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역대급 댄스 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박진영은 지난 8일 한국 남산서울타워 광장을 시작으로 16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19일 태국 방콕, 22일 브라질 상파울루,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까지 총 5개 지역에서 'Groove Back'(그루브 백) 챌린지 확장판인 'JYP WORLD RPD(Random Play Dance) TOUR 2022'를 펼쳤다.

LA K팝 팬들과 시민들은 한국에서 날라온 '영원한 딴따라' 박진영이 연 춤판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에 맞춰 에너지가 샘솟는 그루브를 보여주며 베니스 비치 윈드워드 플라자의 열기를 단숨에 끌어올렸고 현장 분위기는 LA의 강렬한 태양보다 더 뜨겁고 열정적이었다. 특히 ITZY(있지) 예지, 채령이 'Groove Back' 챌린지에 합세해 환상적인 춤사위를 뽐냈다. 박진영 X 예지 X 채령 조합의 댄스 케미스트리로 확인할 수 있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특유의 유려한 춤선이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박진영은 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공식 SNS 채널에 'Groove Back' 인트로 영상과 보는 재미로 가득한 챌린지 콘텐츠를 순차 오픈했다. 인트로 영상부터 서울 챌린지를 함께 한 슈퍼주니어 신동과 맛깔스러운 춤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고, '애제자' 선미와는 힙한 그루브의 정석을 선보였다. 두 번째 챌린지 개최 지역인 바르셀로나로 떠나기 전 아시아나항공 부기장, 승무원, 정비팀과 합을 맞춘 영상에서는 이색적인 매력을 전하며 분위기를 예열했다.

바르셀로나 챌린지에는 박진영과 함께 춤 추려는 현지 팬 1000여 명이 운집했고 댄서 리아킴까지 나서며 현장은 물론 온라인까지 뜨겁게 달궜다. 기세를 몰아 태국 챌린지에서는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댄스 축제를 즐기려는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고 너, 나 할 것 없이 흥겹게 춤을 추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댄스 본능까지 꿈틀거리게 했다.

3000여 명의 거대 인파가 몰린 상파울루 챌린지에는 정렬의 땅 남미의 매력이 물씬 담겼다. 브라질 팬들은 'J.Y. Park표 그루브'에 박수갈채와 환호를 보내며 흥겨움을 표출했고, 우레와 같은 함성을 받은 박진영은 챌린지 종료 이후 SNS를 통해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해 줘서 고맙고 꼭 다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박진영은 새 프로젝트 'JYP WORLD RPD(Random Play Dance) TOUR 2022'가 열린 전 세계 5개 도시 이외에도 세계 방방곡곡의 댄스 그루브를 일깨웠다. 따라 하고 싶은 쫄깃한 안무가 글로벌 팬들의 참여 욕구를 자극하고, 박진영은 챌린지 참가자들의 사진, 영상을 본인의 SNS 채널에 업로드해 직접 코멘트를 적어주며 한층 가까이 소통하고 있다.

한편 박진영의 'JYP WORLD RPD(Random Play Dance) TOUR 2022' 영상은 구독자 200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퇴경아 약먹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