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처스, 데뷔 첫 유럽 투어 성황리에 마무리


그룹 블리처스가 데뷔 첫 유럽 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블리처스는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마지막 공연을 열고 데뷔 첫 유럽 투어 '블리처스 2022 유럽 투어 루킹 포 블리 (BLITZERS 2022 EUROPE TOUR Looking For BLEE)'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블리처스는 지난 3일 이탈리아 밀라노를 시작으로 스위스,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체코, 오스트리아, 독일까지 총 8개국 12개 도시의 팬들과 만나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블리처스는 '케이-팝(K-POP)', '블리츠(Blitz)(Next Level Remix)', '끄덕끄덕끄덕(BOBBIN)', '내적댄스', '실수 좀 할게(Will Make a Mistake)', '그라데이션(Gradation)', '미끄럼틀(SLIDE)', '힛 더 베이스(Hit The Bass)' 등 알찬 세트 리스트로 공연을 꽉 채웠다.

이 외에도 블리처스는 오직 이번 유럽 투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멤버별 스페셜 유닛 무대를 비롯해 관객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코너와 이벤트를 통해 현지 팬들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추억을 선사했다.

데뷔 첫 유럽 투어의 대장정을 마친 블리처스는 소속사 우조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유럽 12개 도시에 계신 블리(블리처스 공식 팬덤명)분들이 큰 목소리로 열심히 응원해 주시고 무대를 즐겨주신 덕분에 너무 좋은 추억이 되었고, 꼭 다시 유럽에 오고 싶어졌다. 멀리 다른 나라에서도 공연장을 찾아와주신 분들과 직접 현장에 오시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함께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함께해준 팬들에 대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무대를 하면서 아쉬움과 후회를 느낀 적도 있지만 자기계발의 발판으로 삼아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저희 블리처스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더 많은 블리들을 만나러 가겠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열정과 포부를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