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달 나 있다"…크러쉬, 방탄소년단 제이홉 이어 세븐틴 호시와 협업하게 된 이유


가수 크러쉬(Crush)가 세븐틴 호시와 만났다.

크러쉬는 지난 2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개념 드라이브 토크쇼 'BLACKVOX(블랙복스)' 4화를 공개했다.

이날 크러쉬를 찾아온 네 번째 손님은 세븐틴의 호시였다. 크러쉬가 세븐틴의 'Snap Shoot' 무대에서 'Rush Hour' 포인트 안무를 췄던 호시에게 직접 연락해 '블랙복스'에 초대한 것. 호시는 "형에게 DM을 받고 성공한 느낌이 들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호시는 크러쉬의 신곡을 들은 소감으로 "갖고 싶었다. 저한테는 올해의 노래"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호시를 향한 크러쉬의 관심도 만만치 않았다. 크러쉬는 호시의 'Spider'를 언급하며 그의 작업 방식을 물었고, 호시는 머릿속으로 무대를 그리며 "느낌에 중점을 둬 표현한다"라고 답했다.

크러쉬와 호시의 협업도 성사됐다. 호시는 "어떤 뮤지션을 프로듀싱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크러쉬의 말에 "안달 나 있다. 가수로서 더 해보고 싶은 목마름이 있다. 새로운 내 모습을 발견하고 싶다"라며 화색을 보였다.

끝으로 호시는 "나올 수 있어 영광이다. 멤버들한테도 자랑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으며, 캐럿(팬덤명)에게는 "월드 투어 중이라 공백기가 생겼는데 크러쉬 형 덕분에 여러분들을 볼 수 있게 됐다. 멋진 작업 해보겠다"라고 마무리했다. 크러쉬 또한 콘서트를 암시해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한편 크러쉬는 지난달 22일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를 발매하고, 각종 방송 및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신곡은 발매 직후 아이튠즈 톱 송 차트 41개 지역 1위, 미국 빌보드 차트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1위, '핫 트렌딩 송즈 파워드 바이 트위터' 4위, '디지털 송 세일즈' 28위 등 글로벌한 성적을 거뒀다. 방탄소년단 제이홉과 함께한 뮤직비디오는 2800만 뷰를 달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