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악뮤의 이찬혁이 솔로 아티스트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찬혁은 17일 오전 정규 1집 '에러'(ERRO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솔로 가수로서의 시작을 알렸다. 데뷔 8년 만이다.

'에러'는 이찬혁이 '삶의 마지막 순간이 다가온다면 후회가 없을까'라는 질문을 자신에게 던지는 데서 시작됐다. 과거에 대한 후회, 현재에 마주한 모순, 미래를 향한 욕망의 날 것 그대로 이야기한다.

이날 이찬혁은 "이렇게 빨리 개인 작업물을 들고 발표하게 될 줄은 몰랐다. 이번 연도 초에 갑자기 앨범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뭔가 많은 분이 들어 줄 것 같기도 했다"라고 솔로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여태까지 악뮤로 활동하면서 즐거웠고,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말해왔다. 생각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갑자기 죽게 된다면 여전히 그것을 최대가치로 생각할까? 의문이 들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그 간극을 줄여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이찬혁은 자신이 '청개구리'라고 인정했다. 그는 "악뮤로 사랑받았지만 이게 다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악뮤가 '어쿠스틱 듀오'라는 말이 나왔을 때 나는 '댄스 가수가 하고 싶은데'라는 생각했다"며 "YG에 처음 입사했을 때도 일렉트로닉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 당시에는 다들 웃었지 제 방식대로 ‘다이너소어’라는 곡에 EDM을 섞어서 내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솔로로 나선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찬혁은 "악뮤로서 많은 것들을 보여드렸고, 사랑받았는데 저도 수현이도 나이를 먹으면서 제가 만든 이 캐릭터 안에 수현이가 같이 들어오기가 쉽지 않았다. 저도 수현이도 캐릭터가 확실히 생겼다. 제가 원하는 무대를 하기 위해서는 제 앨범을 만들기 원했고, 그게 즐거웠고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공개된 ARS 컴백 티저 프로모션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찬혁은 "재미있는 콘텐츠라고 생각해서 팀과 이야기하다가 하기로 했다. '목격담'이 흘러나오고 이찬혁의 목격담을 바란다며 17일 오후 6까지 제보해달라고 한다. 이찬혁이 사라졌다는 것인데, '이전의 이찬혁은 사라지고 새로운 이찬혁이 나올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강조했다.

이찬혁은 다양한 장르의 11곡을 수록해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11곡은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된다. '목격담'을 시작으로 'Siren' '파노라마' 'Time! Stop!' '당장 널 만나러 가지 않으면' '마지막 인사 (Feat. 청하)' '뭐가' '부재중 전화' '내 꿈의 성' 'A DAY' '장례희망'까지 각 트랙이 유기적으로 구성됐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파노라마'는 '에러'라는 극의 정점. 삶에 대한 미련과 열망을 담아냈다. 특히 진정성 있는 보컬과, 슬픈 가사가 밝은 멜로디를 만나 색다른 느낌을 줘 인상적이다.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키워드인 '죽음'. 이찬혁은 "저는 죽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살면서 한 번도 사랑해보지 않은 사람은 있어도 안 죽는 사람은 없다. 가요계의 80퍼센트가 사랑 노래지만 거기에 죽음이 낀다고 이질적이진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사람들이 '왜 죽음을 이야기하는 거지'라고 반응한다면 더 많이 노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동생 이수현의 반응을 묻자 그는 "노래를 듣고 너무 좋아했고 눈물도 보였다. 감동해서 울었다. 사실 저희 어머니도 우셨다"라며 "사실 죽음에 대한 것이 가족들이 듣기에 좋은 노래는 아니지 않나. 어쩔 수 없이 들려드렸지만, 이해를 하시고 하고 싶은 거 다 하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찬혁의 에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