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악뮤 이찬혁이 솔로 가수로 첫발을 내디딘 소감을 전했다.

이찬혁은 17일 오전 정규 1집 '에러'(ERRO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솔로 가수로서의 시작을 알렸다. 데뷔 8년 만이다.

'에러'는 이찬혁이 '삶의 마지막 순간이 다가온다면 후회가 없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 던지는 데서 시작됐다. 과거에 대한 후회, 현재에 마주한 모순, 미래를 향한 욕망의 날 것 그대로 이야기한다.

이날 이찬혁은 "이렇게 빨리 개인 작업물을 들고 발표하게 될 줄은 몰랐다. 이번 연도 초에 갑자기 앨범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뭔가 많은 분이 들어 줄 것 같기도 했다"라고 솔로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여태까지 악뮤로 활동하면서 즐거웠고,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말해왔다. 생각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갑자기 죽게 된다면 여전히 그것을 최대가치로 생각할까 의문이 들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그 간극을 줄여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이찬혁은 다양한 장르의 11곡을 수록해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11곡은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된다. '목격담'을 시작으로 'Siren' '파노라마' 'Time! Stop!' '당장 널 만나러 가지 않으면' '마지막 인사 (Feat. 청하)' '뭐가' '부재중 전화' '내 꿈의 성' 'A DAY' '장례희망'까지 각 트랙이 유기적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파노라마'는 '에러'라는 극의 정점. 삶에 대한 미련과 열망을 담아냈다. 특히 진정성 있는 보컬과, 슬픈 가사가 밝은 멜로디를 만나 색다른 느낌을 줘 인상적이다.

한편 이찬혁의 에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