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부산 콘서트'서 '무대신(神)'강림 범접불가 라이브 퍼포먼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무대신(神)'이 강림한 범접불가 라이브 퍼포먼스로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했다.

지난 15일 방탄소년단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해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방탄소년단 콘서트 'Yet to come(in Busan)' 를 개최했다.

당일 방탄소년단은 '마이크 드롭(MIC DROP)'으로 포문을 장식했고 '달려라 방탄', 세이브 미(Save me), '버터플라이'(Butterfly), '다이너마이트'(Dynamite),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버터'(BUTTER), '불타오르네', '쩔어', 영 포에버'(Young Forever), '봄날', '옛 투 컴(Yet to come)등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 중 멤버 정국은 공연 시작부터 끝까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흔들림 없는 라이브와 신들린 퍼포먼스를 펼치며 넘치는 기량과 끼를 한껏 쏟아내 시선을 강탈했다.

정국은 리듬감과 박자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며 퍼펙트한 음정, 공연장을 꽉 채운 성량, 한계 없는 고음 그리고 백보컬 등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장르불문 환상적인 보컬 실력을 과시해 귀에 천국을 선사했다.

또 정국은 손 끝까지 살아있는 각 잡힌 퍼포먼스부터 믿기 힘든 강력한 폐활량으로 지칠 줄 모르는 무대 열정과 에너지를 원 없이 뿜어내며 짜릿한 쾌감을 안김과 동시에 '무대신'의 귀환을 알렸다.

정국은 몰입감 높이는 표정 연기로 좌중을 압도시키며 섹시부터 청순, 큐트, 청량, 시크, 카리스마 등 출구 없는 무한 매력을 발산했다.

정국은 더욱 깊게 물오른 조각 같은 이목구비와 펌을 넣은 장발 헤어로 역대급 만년돌 비주얼을 뽐내 팬심에 불을 지폈다.

이에 "전정국 라이브 진짜 부산 찢었음!!!!와 진짜 경이로움 그 잡채" "전정국 무대 열정 10000% 범접할 수 없다 누구도 오늘 부산에 진짜 무대신 강림함" "정국이 완전히 미쳐써 저 에너지가 말이되냐" "정국이 진심 오늘 무대 레전드로 잘해" "음정 박자가 ㄷㄷㄷ춤추면서 흔들림없는 편안함 라이브일수록 더더더 잘하네 멋있다" "정국이 진짜 기다렸다는 것처럼 무대 찢는 거 보는 내가 행복하고 쾌감 오지더라" "정국이 무대 하는 모습 볼 때마다 화면이 뚫릴 거 같은 폭발적인 에너지로 정말 꾹렁차서!! 오열하면서 봤다!!" "우리정국이 역시 최고최고 라이브의 진수를 보여준 최고의 무대였어" "믿고 듣는 정국이 라이브 춤이면 춤 부셔져라 하는 정국이" 등 무대 실력을 극찬하는 팬들의 열렬하고 뜨거운 반응이 나타냈다.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서는 'JUNGKOOK', 'JEON JUNGKOOK', 'BUSAN PRIDE JUNGKOOK', 'JUNGKOOKS' 등 정국과 관련된 키워드가 43개 국가의 실시간 트렌드에 랭크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폭발적 주목을 받았다. 16일 새벽에는 언급량이 120만에 달했다.

정국은 엔딩 소감으로 "무대에서 이런 얘기를 한번도 한 적 없는데 멤버들한테 고맙다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 무대하면서 딱 생각이 들었다" 며 먼저 입을 열었다.

이어서 정국은 "제가 지금 부산에 와서 또 고향에 와서 이렇게 많은 아미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순간이 약간 실감이 안났다. 이때까지 9년, 10년의 시간을 해오면서 힘들 때도 있었고 그만두고 싶을 때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옆에서 잡아준 이 멤버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 이 자리에 서있을 수 있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해본다. 여러분 그리고 우리 방탄소년단 형님들 지금까지 고생 많으셨다" 라고 멤버들과 팬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내비췄다.

더불어 정국은 "끝이라는 게 아니라 앞으로 더 달려보자는 의미에서 하는 말이다. 10년, 앞으로 또 10년이라는 시간을 여러분과 함께 하고 싶다. 고향에 이렇게 와서 공연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 오늘 와 주신 아미 여러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라고 벅찬 감정과 감사를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