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초대형 월드투어' 시작…YG 자본 퍼부었다


그룹 블랙핑크가 오늘(15일)과 내일(16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SEOUL'을 개최하고 전세계 팬들과 만난다.

'BORN PINK'라는 타이틀에서 알 수 있듯 블랙핑크 고유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은 특별한 콘서트가 준비됐다. YG 공연 노하우가 총 집약된 화려한 연출, 완성도 높은 사운드, 'BORN PINK'를 상징하는 여러 오브제들을 한데 모아 블랙핑크만의 음악 세계를 공연장에 구현해냈다.

공연 완성도를 더욱 탄탄하게 지탱하는 것은 팬들을 향한 블랙핑크의 진심이다. 콘서트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세트리스트 구성을 비롯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무대 곳곳에 녹였다. 멤버들은 "오랫동안 꿈꿔온 시간이다. 블링크를 향한 마음을 담아 열심히 준비했으니, 예쁜 추억을 함께 만들어보자"고 밝혔다.

# 국내외 최정상 스태프 합류..고품격 무대 완성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저스틴 비버, 두아 리파, 차일디시 감비노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공연을 탄생시켰던 스태프들이 디자인, 세트, 영상 등 전방위적으로 힘을 보탰다. 여기에 YG와 오랜 시간 합을 맞춰온 베테랑 국내 제작진도 의기투합해 고품격 무대를 완성시켰다.

화려한 무대 장치에 디테일까지 살렸다. 중앙에 위치한 LED 스크린에는 감각적인 모션 티저, 공을 가득 들인 감각적 영상미의 VCR이 연신 펼쳐져 무대의 몰입감을 배가한다. 팬들과 조금 더 가까이서 호흡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가 반영된 T자 형태 돌출 스테이지는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 밴드 라이브로 재탄생될 블랙핑크 히트곡

압도적 스케일에 공연의 본질이라고 할 수 있는 음악적 요소도 꽉 잡았다. 수많은 공연에서 활약했던 최정상급 세션들이 합류했다. 히트곡들의 멜로디 라인은 물론 전체적인 곡 구성 자체에 심혈을 기울여 풍성한 밴드 사운드로 재탄생됐다.

기존 히트곡의 장점은 유지하는 동시에 이번 콘서트를 통해서만 들을 수 있는 편곡이 더해진 셈. 이에 블랙핑크의 퍼포먼스에도 다채로운 변화를 줘 관객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 콘서트 최초 공개 '스페셜 무대'

이번 콘서트를 함께해준 팬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이 기다리고 있다. 정규 2집 수록곡 무대를 이날 최초 공개한다. 콘서트 흐름에 맞게 배치,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함께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빼곡한 스케줄에도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흘려온 블랙핑크의 구슬땀도 드디어 빛을 발한다. 4인 4색 멤버들의 각기 다른 고유의 매력, 개인 역량을 응축한 무대가 다수 준비됐다. 기존 솔로곡은 물론 새로운 커버 등을 더해 한층 풍성한 세트리스트를 완성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서울 콘서트를 마친 뒤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지로 향해 역대 K팝 걸그룹 최대 규모의 150만 명 관객을 동원하는 월드투어에 나선다. 그 출발점인 북미 공연은 10월 25일·26일 댈러스를 시작으로 휴스턴, 애틀랜타, 해밀턴, 시카고, 뉴어크, LA 등 총 7개 도시 14회 진행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