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수식어는 필요없었다. '방탄소년단'으로 설명 끝.

필드와 좌석을 꽉 채운 5만 관객. 6시 정각 밴드의 드럼소리와 함께 터진 화려한 폭죽. 불꽃분수 뒤에서 나타난 방탄소년단. 아미의 함성과 떼창 속의 방탄소년단은 10년의 세월을 건너 여전히 눈부셨다.

방탄소년단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옛 투 컴> 인 부산 (BTS in BUSAN)’으로 관객들을 만났다. 이번 콘서트는 2030년 세계 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은 무료 공연.

방탄소년단은 2019년 이후 3년 만에 부산을 찾았다. RM은 뜻깊은 공연으로 팬들을 만나 더욱 영광이고 뜻깊다고 인사했다. 무엇보다 부산은 멤버 정국과 지민의 고향이라 '제 2의 고향'과 같은 곳. 정국과 지민은 "이렇게 부산에서 아미들을 만나니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공연의 테마를 '역사'로 정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을 지금의 자리에 있게 한 레전드 무대와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의 핵심 포인트를 살린 공연으로 꾸린다. 팬뿐 아니라 일반 관객도 함께 따라 부르고 즐길 수 있도록 방탄소년단의 대표곡 위주로 세트리스트를 구성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공연 전 RM은 팬들에게 "실 가창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아주 오랜만에 부르는 오래된 곡들도 포함이 되어 있다"고 밝혔던 바. 제이홉은 "함께 부를 수 있고 함께 춤출 수 있는 곡들로 준비했다"며 역대 최고의 공연을 예고했다.

"온 몸을 바쳐 공연을 이끌겠다"던 방탄소년단의 약속처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은 열정과 환상의 공간이었다. 'MIC Drop'으로 오프닝을 연 방탄소년단은 '달려라 방탄' 'RUN'까지 내달렸다.

보컬 멤버와 랩 멤버의 유닛 무대까지 끝난 뒤 'Dynamite'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Butter' 글로벌 히트곡을 연속으로 들려줬다. 국내, 해외팬 나누지 않고 방탄소년단으로 하나가 된 순간이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Ma City' '쩔어' '불타오르네 (FIRE)' 'IDOL' 'Young Forever' 'For Youth' 까지 방탄소년단이 특별하게 선정한 무대까지 이어졌다. 끝난 줄 알았던 방탄소년단의 공연은 아미의 '앵콜!'이 나오는 순간 다시 시작됐다.

'봄날'로 돌아온 방탄소년단은 엔딩으로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을 선택하며 콘서트의 의미와 방탄소년단의 역사를 갈무리했다.

부산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의 마지막 공연이 될 가능성이 컸다. 맏형인 진이 곧 군대를 가야하는 상황에 몰리고 있기 때문. 입 밖으로 꺼내진 않았으나 모두가 예상하고 있는 것.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RM은 리더답게 말을 꺼냈다. 그는 "많은 말을 하지 않더라도 여러분은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 무슨 일들이 펼쳐지더라도 우리 7명의 마음이 같고 여러분이 우리를 믿어주신다면 무슨 일이 있더라도 굳건히 이어가겠다. 부디 믿음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민은 "방탄소년단이 여기까지 온 건 맛보기다. 더 가야하지 않겠나. 30년, 40년은 가자"고 외쳤다. 슈가도 "우리가 첫 대상을 받은 지 6년 지났다. 20년, 30년 지나도 이 자리에 계속 서 있을 것 같다. 여러분 우리 한 번 같이 늙어봅시다!"고 말했다.

한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외에도 방탄소년단 9년의 역사를 담은 전시 '2022 BTS EXHIBITION : Proof', 공연의 추억을 더 오래 간직할 수 있도록 기획·제작된 공연의 공식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스토어, 숙박과 함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5개 호텔의 테마 패키지,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 테마파크 등 '더 시티(THE CITY)' 프로젝트도 진행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