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명반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20년 만에 재탄생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아지트 광흥창에서 ‘브라보 마이 라이프! 20th Anniversary (2022 MIX)’ 바이닐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2002년에 발표된 봄여름가을겨울의 정규 7집이다. 해당 앨범은 히트곡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비롯해 '세상 사람들이여', '사랑하나봐', '너는 지금쯤...;등의 노래들이 수록되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다.

이날 김종진은 "20주년 앨범이 주는 의미는 정말 크다"며 "'20년 전에 IMF로 힘들었을 때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발매됐다. 2년간 방송 횟수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사랑받았다. 광고, 드라마 등 여러 매체를 통해서 많은 사람에게 힘을 준 곡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20년이 지난 지금 한국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 않나. 이런 상황에 이 노래가 힘을 주지 않을까 했다. 앨범이 발매되고 팬들이 '지금도 살 만한 가치가 있다'라고 글을 남겨주셨는데 이 음악을 선택한 것, 음악가로서 인생을 살기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바이닐 앨범을 낸 소감을 전했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김종진은 소장하고 있던 20년 전 마스터 테이프를 두 달간 새로 믹싱해 바이닐 앨범을 작업했다. 이 과정에서 깜짝 놀란 경험을 했다고. 그는 "20년 전 녹음했던 마스터 테이프를 풀었을 때 그 당시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받았다. 음악이라는 게 놀라운 힘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눈을 감으면 청년 전태관, 김종진이 스튜디오를 거닐고 있다. 요즘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노래보다 상업적인 노래가 자리 잡았는데, 20년 전에는 순수 노래가 있었다. 그런 노래를 만들어야겠다는 투지를 불태우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봄여름가을겨울이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을 말하고 싶은 김종진. 그는 "요즘은 남겨지는 것보다는 사라지는 게 많은 시대라고 생각한다. 어쩌면 버려진 것들을 다시 꺼내 수선하면 우리가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된다는 것을 제시하고 싶었다"며 "지금만의 생각은 아니고 봄여름가을겨울의 정신이다. 지속가능성 말이다. 충분히 과거의 것도 가치 있다고 말하고 싶다" 이야기했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앨범에 도움을 준 뮤지션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종진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 합창 현곡은 김현철 씨가 해줬다. 유희열, 윤상, 이적이 '화해연가'에 코러스로 참여해주고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유희열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어 연락이 잘되지 않았는데 '앨범이 나왔다. 네 덕분에 좋은 지금까지 봄여름가을겨울이 활동할 수 있었어'라고 문자를 보내니 바로 답장이 오더라" 며 "우리 음악이 어쩌면 힘든 사람들에게 다시 세상에 문을 열 수 있는 창문이 될 수도 있겠다 싶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특히 후배 뮤지션 중에는 데이식스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김종진은 "데이식스 멤버가 앨범을 구매했다고 인증하며 연락을 줬다. 굉장히 큰 힘이 됐다. 뮤지션이 다른 뮤지션의 음악을 듣는 게 이렇게 큰 감동이구나.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아이돌 밴드가 우리 음악을 들어준다는 게 이렇게 감사한 거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봄여름가을겨울의 ‘브라보 마이 라이프! 20th Anniversary (2022 MIX)’ 바이닐 앨범은 지난 1일 발매됐으며 오는 15일 공연을 개최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