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연, 같은 날 솔로 데뷔, 서로 응원해"
"목소리 애 같아…성숙함 위해 발음 교정"
"신보, 많이 알려졌으면…따라 불러주길 기원"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권은비가 치명적인 매력을 장착한 채 돌아왔다.

권은비는 12일 오후 4시 3번째 미니앨범 '리탈리티'(Lethal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리탈리티'는 권은비가 지난 4월 발매한 2번째 미니 앨범 '컬러'(Color)이후 약 6개월만에 선보이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언더워터'(Underwater)를 비롯해 '웨이브'(WAVE), '크로키'(Croquis), '시뮬레이션'(Simulation), '플래시'((Flash), '하이'((Hi)까지 총 6곡이 앨범에 담겼다.

'언더워터'(Underwater)는 베일 펑크, 아프로 비트의 리듬과 딥 하우스 장르의 조화가 돋보이는 팝 댄스곡이다. 사랑하는 상대를 소유해 영원히 함께하고 싶은 욕망을 심해에 빗대어 표현했다.

앨범명은 '치명적'이라는 뜻이다. 이날 권은비는 "치명적인 앨범을 위해 보컬에 대해 연구를 했다. 조명 하나를 켜서 녹음을 해봤다. 저번 앨범 보다 발전적인 부분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햇다. 비주얼적으로는 렌즈를 껴봤다"고 언급했다.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같은 날 솔로 데뷔를 하게 된 아이즈원 출신 이채연. 권은비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계속 연락했다. 오늘 아침에도 연락을 했다. 채연이의 데뷔이기 때문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면 했다. 근데 같은 날 나오게 되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채연이는 같이 나와서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 했고, 든든하다고 하더라. 정말 고마웠다"고 밝혔다.

또 "나에게 모든 무대 긴장하지 말고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서로 했다. 서로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설렌다"고 이야기했다.

아이즈원 출신들이 가요계에 왕성한 활동을 하는 상황. 그룹 리더였던 권은비는 "볼 때마다 뿌듯하다. 활동이 겹치는 친구들이 있다. 대기실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서로에게 큰 응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권은비는 자신의 정체성을 덧붙이기도. 그는 "앨범을 낼 때마다 다른 콘셉트를 추구하고 있다. 내가 좋아하는 앨범도 있고 대중이 좋아해주실까? 생각한 앨범도 있다. 1년을 활동하면서 스스로 몰랐던 나만의 매력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는 "전 앨범 '글리치'는 나에게 도전이었다. 파워풀이 아닌 정적인 카리스마를 깨닫게 됐다. 이번 앨범은 파워풀 하다보니 나에게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다"라고 했다.

신보에 대한 목표는 간단히 밝혔다. 권은비는 "이번 노래가 많은 분이 따라 불러주시고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신보에 대한 고민도 토로했다. 권은비는 "내 목소리가 많이 떠있는 편이다. 마지막 트랙은 좀 시원한 느낌을 줘야했다. 내 목소리는 아이 같이 느끼실 수 있다. 멋있는 느낌을 내기 위해 발음을 조절했다. 마지막 트랙을 듣다보면 가사에 '발걸음'이라고 있다. 사실 하이틴 느낌을 주기위해 '발결음'이라고 발음했다"며 비하인드를 밝혔다.

한편 권은비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리탈리티'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