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 / 사진=텐아시아DB


권은비가 아이즈원 멤버들에게 축하 인사를 받았다.

권은비는 12일 오후 4시 3번째 미니앨범 '리탈리티'(Lethal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리탈리티'는 권은비가 지난 4월 발매한 2번째 미니 앨범 '컬러'(Color)이후 약 6개월만에 선보이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언더워터'(Underwater)를 비롯해 '웨이브'(WAVE), '크로키'(Croquis), '시뮬레이션'(Simulation), '플래시'((Flash), '하이'((Hi)까지 총 6곡이 앨범에 담겼다.

'언더워터'(Underwater)는 베일 펑크, 아프로 비트의 리듬과 딥 하우스 장르의 조화가 돋보이는 팝 댄스곡이다. 사랑하는 상대를 소유해 영원히 함께하고 싶은 욕망을 심해에 빗대어 표현했다.

이날 권은비는 "아이즈원 멤버들에게 축하 연락을 받았다. 르세라핌 채원이가 티저를 보고 '역대급 예쁘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권은비는 신보의 타이틀 곡과 자신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5번 째 트랙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타이틀 곡은 '언더 워터'는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히 함께하고 싶은 마음을 담은 곡이다. 비주얼 콘셉트는 모렐라이 전설을 나만의 스타일로 바꿨다. 언더워터라는 이름처럼 바다에 빠진듯한 이미지를 꾸며봤다"고 말했다.

또 "5번 째 트랙은 '하이'라는 곡이다. 넷플릭스 '키싱 부스'를 보고 그 감정을 넣어봤다. '오늘은 내가 너에게 가서 인사를 할거야' 내 마음을 뭐라고 전할지 모를 때 인사를 하는 것처럼 그 감정을 진실되게 표현했다"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한편, 권은비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리탈리티'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