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이즈원 좋은 자극돼"…이채연, 공백만큼 성장해 '솔로 데뷔' [TEN현장]


그룹 아이즈원 출신 가수 이채연이 솔로 아티스트로 첫발을 내딛는다.

이채연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허쉬 러쉬(HUSH RUS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솔로 가수로 첫발을 내딛었다.

이채연은 Mnet '프로듀스 48'를 통해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아이돌로는 이례적인 도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채연은 "혼자 무대를 채운다는 게 떨리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린다는 생각에 설렌다. 오랜 시간 준비한만큼 많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쉬 러쉬'는 이채연의 성장이다. '긴 잠에서 깨어난 MZ세대 뱀파이어'라는 독특한 서사로 이채연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채연은 "제가 324살이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경험이 많은데 오늘 왜 떨리는지 모르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아이즈원 좋은 자극돼"…이채연, 공백만큼 성장해 '솔로 데뷔' [TEN현장]
데뷔곡 '허쉬 러쉬(HUSH RUSH)'는 중독성 있는 베이스와 이채연만의 섬세한 보컬이 돋보이는 팝 장르의 곡. 달빛 아래에서 눈을 뜬 뱀파이어가 자유롭게 춤을 추듯, 무대 위에 오를 때 가장 나다운 자유로움을 느끼고 그런 내 모습을 사랑하게 되는 나의 이야기를 담았다.

걸그룹 춤꾼 중 하나로 손꼽히는 이채연은 섬세한 보컬과 깃털 같은 몸짓으로 '허쉬 러쉬' 무대를 꾸몄다. 댄서들 사이에서 춤추고 노래하던 이채연은 독무를 추며 키치한 매력을 뽐냈다.

이채연은 "굉장히 중독적인 곡이다. 저의 섬세한 보컬을 잘 살려줄 수 있는 곡이라 생각한다"면서 "곡에 담긴 메시지처럼 무대에서도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서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 MZ 세대와 뱀파이어가 독특한 조합이라 기존의 오싹한 이미지보다는 키치하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이지 않나"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종합] "아이즈원 좋은 자극돼"…이채연, 공백만큼 성장해 '솔로 데뷔' [TEN현장]
아이즈원 멤버 중 가장 마지막으로 재데뷔하게 된 이채연. 그는 "조급한 마음이 있던 건 사실이다. 무대와 앨범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했다. 외적으로나 내적으로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팬들을 뵙고 싶어 누구보다 속상한 건 나였다. 하지만 그 시간이 주어졌기 때문에 이 자리를 소중하게 느낄 수 있는 것 같다.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조금 더 단단하게 케어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 저를 위한 많은 응원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고 데뷔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아이즈원 멤버들 단체 채팅방에는 이채연의 솔로 데뷔를 축하하고 응원하는 메시지가 쏟아진다고. 이채연은 "멤버들의 활동에 좋은 자극과 원동력이 됐다. 서로를 축하하고 응원해주고 있다. 많이 응원해준다"고 고백했다.
[종합] "아이즈원 좋은 자극돼"…이채연, 공백만큼 성장해 '솔로 데뷔' [TEN현장]
이채연의 동생은 있지 이채령이다. 이채연은 동생에게 데뷔 과정을 모두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이나 영상 등 많은 부분을 공유했다. 원래 이게 대외비인데 동생한테 많이 공유하고 이야기했다. 구체적으로 자기 일처럼 말해주더라. 머리 쓰다듬는 안무가 눈에 들어오니 신경 써라, 노래 분위기에 맞게 밝게 웃었으면 좋겠다, 활동 열심히 해라 등 많은 이야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이채연은 "일단 음원 차트 100위 안에 진입해서 오래오래 사랑받는 가수가 되고 싶다"면서 "영상을 스킵(SKIP)하지 않고 채널을 돌리지 않고 무대를 꼭 보는 가수가 되고 싶다. 매력있는 모습으로 끊임없이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채연의 '허쉬 러쉬' 전곡 음원은 오늘(12일)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