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샤이니의 키 솔로 콘서트가 시야제한석까지 매진되며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KEY CONCERT - G.O.A.T. (Greatest Of All Time) IN THE KEYLAND’(키 콘서트 - 지오에이티 (그레이티스트 오브 올 타임) 인 더 키랜드)는 10월 22~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키의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어우러진 특급 공연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약 3년 8개월 만에 펼쳐지는 키의 오프라인 단독 공연인 만큼, 예매 시작과 동시에 티켓이 매진됐다. 이어 추가 오픈된 시야제한석까지 매진을 기록하는 등 공연 전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에 23일 둘째 날 공연은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글로벌 플랫폼 Beyond LIVE를 통해 온라인 동시 생중계도 진행한다.

이번 공연에서 키는 ‘Forever Yours’, ‘센 척 안 해 (One of Those Nights)’, ‘BAD LOVE’ 등 히트곡들은 물론, 타이틀 곡 ‘가솔린 (Gasoline)’을 비롯한 정규 2집의 전곡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며, SM 퍼포먼스 디렉터 황상훈이 공연 연출을 맡아 키의 매력을 극대화해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키의 아이디어로 정해진 공연 타이틀 ‘G.O.A.T. (Greatest Of All Time)’는 ‘역사상 최고의 인물’을 뜻하는 영문 약자로, 모든 분야에서 최고의 모습만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은 만큼, 음악부터 퍼포먼스, 패션, 영상 등에 이르기까지 독보적인 ‘키 스타일’의 진수를 만나기에 충분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