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삥' 안무는 '표절 논란' 휩싸였지만…일간차트 16일 연속 1위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 지코(ZICO)의 새 음원이 2주 연속 주간차트 1위를 달성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의 미션곡 ‘새삥 (Prod. ZICO) (Feat. 호미들)’이 멜론 주간차트(집계기간 10월 3~9일) 1위를 기록하며 2주째 정상에 올랐다. 또한 이 곡은 9월 25일 멜론 일간차트 1위를 찍은 후 10월 10일에도 정상을 차지하며 16일 연속 1위를 지켰다. 멜론 실시간 차트인 ‘톱 100’에서는 9월 26일 오전 2시부터 10월 11일 오후 2시 현재까지 줄곧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어 지코의 막강한 음원 파워를 입증했다.

‘새삥 (Prod. ZICO) (Feat. 호미들)’은 지니 주간차트(10월 3~9일)에서도 2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이 곡은 지난달 22일 지니 일간차트 1위에 오른 뒤 19일 연속 정상에 머무르고 있다.

반면 '새삥' 안무를 맡은 위댐보이즈 리더 바타는 표절 논란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에이티즈의 '세이 마이 네임'(Say My Name) 안무 원작자인 안제 스크루브(Anze Skrube)는 인스타그램에 바타가 에이티즈의 안무를 표절했다는 내용을 올렸다.

한편, 각종 음원 차트에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지코는 이달 열리는 ‘2022 자이브 슈퍼라이브페스티벌'(2022 JIVE Super-Live FESTIVAL), ‘2022 서울국제뮤직페어'(MU:CON), ‘2022 어썸뮤직페스티벌'(2022 AWESOME MUSIC FESTIVAL) 등 여러 무대에 오르며 활약을 이어간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