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킹덤./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킹덤이 이번엔 '美의 왕국'을 열었다.

킹덤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미니 5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5. 루이(History Of Kingdom : Part Ⅴ. Loui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새 멤버 훤이 합류하고 처음으로 선보이는 앨범이다.

이날 훤은 “정말 예전부터 원하던 꿈을 멤버들과 이루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멤버들이 많이 챙겨줘서 빨리 적응했다. 기대하시는 만큼 열심히 하겠다”고 킹덤과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훤./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훤./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훤이 보컬 실력이 좋은 친구라서 앨범 퀄리티가 더욱 높아졌다. 노래 커버 영상도 반응이 좋다. 훤이 들어와서 음악적 시너지가 더 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킹덤은 '7개의 나라에서 온 7명의 왕'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가졌다. 이번 앨범은 '미의 왕국' 왕 루이의 이야기다. 루이는 죽지 않는 영생의 삶을 사는 왕으로, 긴 세월 동안 축적된 다양한 감정들을 이번 앨범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주인공 루이는 “제가 영생을 한다고 생각하고 준비했는데 기대 이상으로 무대와 뮤직비디오가 잘 나왔다"고 밝혔다. 전작의 왕이었던 단은 “루이의 개인 컷들이 너무 예쁘고 고급스럽게 나와서 제 왕국을 보내줘야 할 때가 왔다고 느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루이./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루이./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단./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단./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이어 주인공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는지 묻자 루이는 “이 부담을 발판 삼아서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미의 왕국이다 보니까 헤어 메이크업을 더욱 신경 썼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백야'는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시네마틱 에픽 댄스 팝이다. 특히 섬세한 오케스트라와 강렬한 신스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이 밖에도 'Intro : Requiem', '마침표', '데스티니(Destiny)', '와카 와카(WAKA WAKA)', '포이즌(Poison)', '백야' 인스트루먼트 버전까지 총 7개 트랙이 수록됐다. 멤버 단, 무진이 여러 수록곡의 작사·작곡·편곡에 두루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단은 “곡 작업을 꾸준히 했는데 이번 앨범은 저에게 특별하다. 10번 이상을 지우고 다시 쓰고를 반복할 정도로 신경 썼다. 고충이 많았지만, 팬분들의 반응을 보고 힘든 감정이 다 사라졌다”고 전했다.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전작 미니 4집의 타이틀곡 ‘승천’은 4세대 아이돌 최초로 미국 아마존 뮤직 5개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앨범으로 국내에서도 인정받고 싶다고. 아서는 “이번 목표가 있다면 국내 킹메이커분들에게도 더욱 알려서 국내, 해외 모두 단독 콘서트를 열어보고 싶다”고 소망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롤모델로 세븐틴을 뽑았다. 무진은 “선배들의 예능 방송을 보면 어떻게 재밌고 단합력이 좋을까 생각했는데 또 무대에서는 멋있게 하는 모습을 보고 반전 매력을 느꼈다. 우리 킹덤도 세븐틴 선배님들처럼 멋있는 그룹이 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킹덤의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5. 루이'는 오늘(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